• UPDATE : 2021.3.5 금 14:24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시] 봄에 - 몸1

 

봄에 - 몸1


봄은
몸에
겨울을 훑어내는 것이다

겨울나무에 매달린
바람이 먹다 남은 잔설의 고독을
훑어내는 것이다

산꿩은
제 그림자를 좇지 않고
제 산그늘 아래 까치밥을 좇다
몸을 잃었다

봄은
몸에
지워도 지워지지 않는
제 그림자를 훑어내는 것이다

봄에
흰 나비떼가 소스라치도록 내리던
첫눈 같은 첫사랑의 겨울밤이 훑린다
문풍지에
파르르 떠는 고구마불빛이 훑린다

봄에
몸이 훑린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