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어린이날 놀이·문화로 즐기는 도시여행 '하우펀'ACC 재단, 5월 4∼5일 어린이·가족문화축제 하우펀 10 개최

“어린이날은 온 가족이 모두 국립아시아문화전당으로 놀이로 문화로 즐거운 도시여행을 떠나요!”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사장 김선옥·이하‘ACC재단’)은 5월 4일부터 5일까지 ACC 어린이문화원과 아시아문화광장 일대에서 ACC 어린이·가족문화축제‘HOW FUN 10’(이하‘하우펀’)을 개최한다.

올해 하우펀은‘도시 따라 지구 한바퀴’를 주제로 도시의 과거, 현재, 미래로 이어지며 도시를 이루는 다양한 요소와 문화를 탐색하는 다채로운 체험들로 구성된다. 세부 프로그램은 도시 관찰자 도시 탐험가 도시 창조자 등 3개 주제를 중심으로 전시·체험·공연·부대행사 등 다양한 장르가 어우러진 50여 종이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싱가포르 어린이박물관과 일본 모리 미술관, 국립어린이박물관 등 국내외 20여개 협력기관이 참여해 전 세대가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풍성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도시 관찰자’에서는 도시를 색다른 시선으로 관찰하고 탐구하는 작가들의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양자주 작가는 도시에서 사라져 가거나 소외된 것들을 기록하고 기억하기 위한 ‘닷츠, 광주 + 언테임드 아카이브 워크샵’을 선보인다. 세계 여러 도시와 자연의 소리를 수집하는 하쿠 승호 작가는 다양한 소리를 매개로 공간과 환경의 특성을 능동적으로 탐구하고 체험할 수 있는‘소리 공간’으로 초대한다.

경일메이커스의 ‘조화로운 만남’, 문경 작가의 ‘환상도시’, 박재환 작가의 ‘밤의 구조’등 전시 체험을 통해 도시의 다양한 요소를 시각적으로 구성해 볼 수 있으며, 사전 어린이워크숍으로 어린이와 작가와 함께 작업한 결과물도 확인할 수 있다.

도시의 다양한 문화를 탐험하는 ‘도시 탐험가’에서는 싱가포르 어린이박물관, 싱가포르 내셔널 갤러리, 일본 모리 미술관,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관 등 4개국 5개 협력기관과 함께 각 기관의 특성이 담긴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 여러 나라의 문화를 체험해 볼 수 있다.

또한 하우펀 10주년을 맞아 핀란드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예술센터(Art Centre for Children and Young People)’와 협력해 1970년대부터 수집된 전 세계 55개국 어린이들의 회화 작품 100점을 디지털 아카이브 영상으로 선보인다. 이를 통해 어린이의 시선으로 본 각 나라별 도시의 특색 있는 모습을 감상할 수 있다.

‘도시 창조자’는 미래의 도시를 조망하고 확장하여 색다른 작업을 보여주는 작가들이 참여하여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추미림 작가의 ‘도시 스크롤링’에서는 반복되는 픽셀로 구성된 도시 세계를 영상 작품으로 감상하고, 스카이뷰 지도를 만들어 보는 참여형 체험이 제공된다.

언해피서킷의 ‘우주와 미래로 보내는 언어사전’, 신예린 작가의‘움직이는 도시풍경’을 통해 미래 공간 대한 탐색과 시공간을 초월한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상상해볼 수 있는 체험을 제공한다.

하우펀의 즐거움을 더해줄 공연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준비됐다. 지역 어린이들이 참여하는‘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꿈의 무용단 광산’, ACC 창·제작 어린이 공연‘바나나 꽃이 피었습니다’와 함께 어린이문화원 공간의 특성을 활용한 1인극, 서커스, 아카펠라 등 이색적인 공연도 펼쳐진다.

김선옥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사장은“미래 도시를 이끌어 갈 어린이들이 주인공이 되어 ACC 하우펀 축제를 더욱 즐겁고 특별한 시간으로 만들어 주길 기대한다”며 “ACC에서 어린이와 가족이 모두 신나는 도시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재미있고 유익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하우펀 참가비는 무료이며, 일부 프로그램은 유료로 사전 예매를 통해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ACC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_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뉴스테이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