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9.23 월 17:41
상단여백
HOME 컬쳐 공연장
노원문화예술회관, ‘서울젊은국악축제’ 유태평양-김준수 출연6월 26일부터 28일까지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노원문화예술회관이 ‘서울젊은국악축제’를 개최한다.

‘서울젊은국악축제’는 올해 9회를 맞아 ‘어울림’을 주제로 젊은 국악인들과 지역예술가들, 관객이 함께 소통하고 어울려 즐길 수 있는 축제의 한마당을 준비했다.

출연진은 중요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이수자 4명으로 구성되어 전통의 가치와 청춘의 아름다움을 담은 경기민요를 뮤지컬처럼 보여주는 경기소리그룹 앵비, 연희와 마술쇼를 융합한 공연단체로 전통과 해학을 통해 축제 분위기를 한층 고조시킬 극단 깍두기, 무형문화재 고성오광대 이수자들로 이루어져 탈춤, 풍물, 남사당놀이 등 다양한 연희를 바탕으로 한 현대적인 창작을 선보이는 연희집단 The 광대, 2013년 국립창극단 역대 최연소 단원으로 입단하여 현재 국립창극단의 간판배우로 자리매김한 김준수, 판소리 ‘흥보가’를 최연소로 완창한 국립창극단 주역의 유태평양이 그들만의 젊은 감각으로 대중과 소통하며 국악의 매력을 전한다.

노원문화예술회관에서는 매년 개최되는 ‘서울젊은국악축제’의 의미와 가치를 지키기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제9회 ‘서울젊은국악축제’에서는 국악밴드 ‘소름’등 젊은 국악 연주자들로 구성된 ‘젊은국악축제 프로젝트그룹’이 결성되어, 축제의 연주단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또한, 타 장르와의 융합으로 크로스오버 국악을 선보이고, 축제에 참여하는 국악인들과 함께 축제 주제곡을 발표한다.

이번 ‘서울젊은국악축제’에서는 지역 예술가들의 무대뿐 아니라, 구민과 지역 예술가들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마련된다. 노원구립민속예술단, 노원청소년국악관현악단, 한국국악협회 노원지부 등 노원에 기반을 두고 있는 전통 단체들이 축제에 참여한다.

제9회 2019 ‘서울젊은국악축제’는 6월 26일부터 28일까지 노원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 및 야외무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_노원문화예술회관

박민희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