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3 금 14:0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유희성의 The Stage 100] 뮤지컬 ‘국경의 남쪽’
  • 유희성 칼럼니스트
  • 승인 2016.06.20 19:22
  • 댓글 0





1986년 남북문화교류를 위해 창단되었던 서울예술단이 올해로 창단 30주년을 맞이했다. 서울예술단은 남과 북을 소재로 뮤지컬 ‘국경의 남쪽’이라는 작품을 통해 설립 취지에 맞는 소재를 선택했다. 작품은 현실적으로 정치나 사회적으로 복잡하고 민감한 부분이 아닌 두 남녀 주인공인 ‘선호’와 ‘연화’라는 인물의 개인적인 감정과 정서에 초점을 맞춘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은 주인공이 나눈 아련한 첫사랑의 어긋남에 주목하며 관중과 조금 더 가까이 소통하고자 소극장 공연의 메카인 대학로에서 관객과 만났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은 서로에 대한 닫힘으로 인한 남과 북의 다름과 생경한 변화를 보여주고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첫사랑의 아련함을 그린다. 작품은 그들만의 애달픈 정서가 아닌 아직도 진행 중인 민족의 비극적인 현실과 앞으로 통일이 된다 하더라도 차 후 일어날 수 있는 무한의 사건들에 대한 것들을 유추하게 한다.

작품은 만수대 예술단에서 함께 한 악기와 음악적 기호를 무대에 펼치며 소담스럽지만 묵직한 메시지를 엮어냈다. 국경이라는 지역적 한계를 두고 빚어진 두 남녀의 코끝 시린 사랑의 애틋함과 함께 민족의 동질성을 되새기고 이미 다르게 변하거나 달라진 것들에 대한 우려와 그래도 함께해야 한다는 한민족의 끈끈한 울림을 실감하게 했다.

70여 년간의 분단으로 인한 심각한 언어 이질화와 다른 환경은 목숨을 걸고 남한을 찾은 탈북자들을 당혹감에 부딪치게 한다. 북한의 ‘오징어’가 남한의 ‘낙지’로 불리고 북한에서는 ‘미 제국주의자들’을 지칭하는 ‘미제’라는 말이 남한에서는 ‘미국산’을 의미한다. 이렇듯 탈북자들은 처음에는 대부분 남한말의 10% 정도만 이해한다고 한다. 남북한으로 갈라지며 어느새 언어는 둘로 갈라지고 만 것이다.

이렇듯 언어 하나도 그러할진대 생활적인 면이나 유추할 수 있는 정치적, 사회적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상상할 수 없는 많은 다름과 차이로 인해 한동안은 매우 혼란스러울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통하고 조율하고 내적인 정서와 환경의 소통을 이루어 내기에는 여간 많은 시간과 과정을 겪어야만 할 것이라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2006년에 개봉된 동명의 영화에서도 탈북과 분단이라는 상황에서 맞이해야 하는 현실적 우려와 아픔을 얘기했다. 서울예술단의 가무극은 음악과 안무로서 그 극한 정서의 확장을 꾀했다. 목숨을 걸고 탈북해야만 하는 가족과 개인의 아픔과 국경을 사이에 두고 남과 북이라는 서로 다른 환경에서 물과 기름처럼 어울리지 못하고 빚어질 비극적인 상황들을 극대화한다. 다시는 만날 수 없는 첫사랑의 아련한 아픔과 기억을 냉혹한 현실 속에서 맞닥뜨리는 쓸쓸함의 서사 또한 두드러진다.

작품 속 평양 만수대 예술단의 호른주자 ‘선호’와 연인 ‘연화’는 풋풋하고 설익은 연애로 서로의 사랑을 확인하고 결혼을 약속한다. 그러나 남조선의 할아버지, 아버지와의 서신 왕래가 발각되고 ‘선호’의 가족은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 급작스럽게 야밤 탈북을 하게 된다. 이에 음악이 삶의 목적이었던 ‘선호’는 목숨과도 같던 호른을 ‘연화’에게 증표로 남기고 다시 만날 것을 약속한다.

 

가까스로 남한에 온 ‘선호’는 ‘연화’의 탈출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온갖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는다. ‘선호’는 비인간적인 삶을 살지라도 오로지 ‘연화’와의 해후를 꿈꾸며 참고 버티지만 결국 브로커에게 사기를 당하고 만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상실감에 배회하던 ‘선호’는 치킨집을 운영하는 ‘경주’의 오토바이에 부딪히게 되고 그 인연으로 ‘경주’의 치킨집에서 일하게 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선호’와 ‘연화’, 두 사람의 만남은 날 선 철조망처럼 불안하고 초초하게 지나간다. 그 와중에 ‘연화’의 결혼소식을 접한 ‘선호’는 충격으로 모든 것을 자포자기하고 삶을 포기하려 한다. 하지만 그를 지켜보는 ‘경주’의 변함없는 관심과 호의에 결국 선호도 새 출발을 결심한다. 그런데 거짓말처럼 ‘연화’가 찾아온다. 죽음을 각오하고 오직 한 사람, ‘선호’를 찾아 국경을 넘어온 것이다.

그 이후 세 남녀의 사랑의 감정과 세파를 이겨낸 시간 속의 정서 변이와 아픔들을 통해 관객은 영화나 무대에서 일어날 법한 이 일이 결코 먼 이야기가 아니라 내 주변의 아주 가까운 이웃의 이야기일 수도 있다는 동질감을 느끼게 된다. 더불어 우리가 처한 분단국가의 현실적 당혹감에 한 걸음 다가가며 많은 가능성을 생각할 수 있는 여지를 준다.

세계에서 유일한 분단국가로서의 휴전상태인 이 나라에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어느덧 긴장감에 익숙해진다. 가끔 터지는 탈북소식과 더불어 황당한 비보에 바짝 호흡을 멈추다가도 어느 순간 다시 무뎌지거나 그냥 그러려니 하며 소원해진 현실적인 삶과 상황의 연속임을 되새긴다. 반드시 통일되어 한민족의 정체성과 민족의 동질성을 회복하고 하나 된 민족의 참된 패러다임을 구상하려 하는 이 작품이 단발성으로 끝나지 않길 바란다. 지방공연과 재공연을 통해 계속 작품을 보완해 남북문제와 탈북인들에 대한 깊은 관심을 불러일으키길 바란다. 뮤지컬 ‘국경의 남쪽’이 통일 후의 그 날들까지 소통과 협치를 통한 상생의 길을 모색하고 함께 앞으로 살아감에 있어 바른길을 제시하는 길을 모색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

뮤지컬 ‘콩칠팔 새삼륙’ 이후 오랜만에 정극 뮤지컬로 돌아온 작곡가 이나오는 때로는 클래시컬하면서도 모던한 아방가르적 악상들로 작품에 새로운 생명력이 넘실대게 했다. 두 사람의 애잔한 사랑을 깊이 있게 보여준 넘버 ‘나는 여기, 너는 거기’는 가장 짙은 여운을 남겼다. 조금 더 리프라즈되거나 빅 넘버가 되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개인적 아쉬움도 있었다.

서울예술단원들의 탄탄한 앙상블은 이 작품에서도 여지없이 빛을 발했다. 이제는 서울예술단의 대표 배우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는 ‘선호’ 역의 배우 최정수는 꾸미지 않은 진정성 있는 감성연기로 ‘선호’ 그 자체가 되어있었다. 배우 최정수와 오버하지 않고 딱 그만큼의 절제로 캐릭터의 완성을 보여준 배우 최주리와의 호흡은 마치 오래된 연인처럼 오소독소하게 감칠맛이 났다.



‘선호 누나’ 역의 배우 유경아는 또렷하고 낭낭한 대사 톤과 가창력으로 배우 최정수처럼 서울예술단의 무용팀이 아닌 전천후 가무악극의 다음 대표 주자로서의 입지를 구축한 무대였다. 베스트 댄서에서 전천후 뮤지컬 배우로 변신해 가고 있는 배우 변재범과 정지만의 열연도 돋보였다. ‘경주’ 역의 배우 하선진은 캐릭터 연기의 폭과 깊이를 더해 애틋하고 참된 사랑의 가치에 대한 그녀만의 새로운 호흡을 각인시켜주었다. 무엇보다 작품의 전반에 걸친 폭넓은 활약으로 무대를 안정감 있게 끌고 갔던 서울예술단 훈남 삼인방 김도빈과 박영수, 조풍래와 함께 서울예술단의 지킴이이자 팔방미인인 배우 고미경과 정유희, 그리고 배우 금승훈, 김백현의 연륜과 내공을 새삼 확인할 수 있는 무대이기도 했다.

사진출처_서울예술단 제공

유희성 칼럼니스트  he2sung@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희성 칼럼니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