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5 금 14:5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아시아문화기술투자(ACTI)'의 시작과 끝은 시장의 문으로 통해야 한다

 

7월 중순께 자본금 70억 원 규모로 '아시아문화기술투자(ACTI)' 가 설립된다. 국내 최초로 문화콘텐츠산업에 전문적 투자 하고 영화와 방송, 공연, 음악, 게임, 출판 등 문화산업 전반에 걸쳐 대규모 펀드를 조성해 나간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PIFF) 조직위원회 김동호 집행위원장과 K2&C 이건국ㆍ유인택 대표, 동서대 박동순 총장, KNN 이만수 대표는 지난 27일 오후 3시 부산 해운대구 파라다이스호텔에서 '아시아문화기술투자(ACTI)'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갖고, 본격적인 설립작업에 들어갔다. '아시아문화기술투자(ACTI)' 담당자는 PMC프로덕션과 SM엔터테인먼트, 캐릭터플랜, 비전링크글로벌, 한솔교육 등이 주주로 참여해 연말까지 600억 원 규모의 투자펀드를 조성한 뒤 2009년까지 펀드 규모를 1,900억 원으로 늘릴 계획이다고 말했다.
문제는 방법론이다. 시장과 문화산업의 시각을 정확하게 파악해서 진행되어야 한다. 시장은 몇 명의 경험으로만 되지 않는다. 시장은 우둔하지도 아무도 예측할 수 없고 생각하는대로 움직이지도 않는다. 이에 다음 3가지의 관점을 염두해 두고 '아시아문화기술투자(ACTI)'의 펀드 운영해한다.
첫째가 ‘기회의 균등성’이다. PMC, SM 등 각 분야의 메이저 회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아마 메이저 중심으로 투자가 될 것이다. 작품의 시장 가능성 있는 무게 중심에 투자보다 메이저 회사들의 또 다른 창구 역할 을 할 것이다. 메이저 회사가 또 다른 방식의 투자금을 모으기 위해서 진행되는 형태인지 모른다. 아시아에서 시장파워를 가질 수 있는 작품을 골라 제작, 마케팅, 유통을 체계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투명하게 모든 창작자들에게 ‘기회의 균등’을 제공해야 할 것이다.
둘째가 ‘아시아적 시각’이다. 우리나라 ‘시장파이’는 너무 작다. 내수 시장의 인구가 1억 명은 돼야 자생적 역할이 가능하다. 현재의 내수 시장으로는 힘들다. 그래서 ‘아시아적 시각’으로 아시아에 팔리 수 있는 작품을 만들어야 한다. 아시아적 소재를 차용하거나 기존에 성공한 아시아의 인프라와 결합을 통해 ‘시장파이’를 키울 수 있는 곳에 투자가 있어야 한다.
셋째가 ‘싱호 순환적 투자’ 이다. 현재 뮤지컬, 영화, 음악 등 ‘상호 순환적’으로 콘텐츠가 움직인다. 단순히 콘텐츠 소재만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기획 단계부터 장르를 넘나들기 위해 생성과 확대가 이루어진다. 문화산업의 위험성과 시장 확대적인 측면에서 바람직하다. 하지만 명심해야 할 것은 영화, 공연, 음악 등 한곳에 너무 많은 투자가 몰리면 안 된다. 2~3개의 영역을 패키지로 묶어서 투자가 일어나야한다. 회사 보다 작품 단위의 투자가 되어야 한다.

sugun11@hanmail.net



※ 비엠뉴스가(Bmnews)가 뉴스테이지(Newstage)로 2007년 7월 23일 개편되었습니다. 본 기사는 비엠뉴스(Bmnews)의 2007년 7월 7일자 기사입니다.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