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3.4 월 17:45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기획인터뷰] ‘MODAFE 2008’ 국내 초청 공연 ‘나는 삼류가 좋다’의 안무가 ‘남도욱’

 

‘(사)한국현대무용협회’가 주최하는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MODAFE 2008)’가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과 남산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열린다. 올해로 27회를 맞이하는 ‘국제현대무용제(이하 MODAFE)’는 세계 각국 예술가들의 무용 양식을 공유하고 한국의 유망한 젊은 무용가들을 해외에 소개하는 무대이다. ‘뉴스테이지’에서는 장르를 초월한 예술개발에 힘쓰고 있는 ‘MODAFE’ 국내 초청 안무자 11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초청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MODAFE 2008’의 국내 초청공연 중 하나인 ‘나는 삼류가 좋다’는 삼류가 되어야 하는 탈피의 과정을 비를 소재로 하여 형상화 시킨 작품이다. ‘나는 삼류가 좋다’는 오는 5월 31일 오후 6시 아르코 예술극장 소극장 무대에 올려 진다. 이에 작품의 안무를 맡은 ‘남도욱’과 작품에 대해 이야기해 보았다.

▷ 이번 ‘MODAFE 2008’에 ‘나는 삼류가 좋다’라는 작품으로 참여하십니다. 제목만 들어서는 왠지 현대사회와 역행하고 있는 작품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드는데요. 작품에 대한 전반적인 소개 부탁드립니다.
▲ 이번 작품은 전체적으로 계절적인 의미를 많이 사용하였습니다. 봄이라든지, 비에 대한 얘기, 비의 의미 등을 동작으로 담고 있습니다. 제목에서 말하는 ‘삼류’의 의미도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도의적인 의미가 아니라 봄이 상징하는 생명력이나 성장의 시기, 불안정함 같은 상황적인 것과 연결시켰어요. 비가 내리는 모습이 눈물이 흐르는 모습과도 유사하잖아요. 자신이 풀지 못한 슬픔, 갈등, 억울함 같은 감정의 눈물들을 각자가 갖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각자 자신의 이상향을 꿈꾸고 그 꿈을 통해 자신을 한번 돌이켜보는 시간을 갖게 해보자는 의미에서 작품을 만들게 되었고, 제목도 ‘나는 삼류가 좋다’로 정하였습니다.

▷ 이번 작품에서 안무 짜실 때 어느 부분에 중점을 두셨는지, 작품 ‘나는 삼류가 좋다’의 안무적 특징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 저는 상대적으로 동작적인 부분이 많이 포함되는 작품을 만드는 편입니다. 그래서 가끔은 동작이 너무 많아져서 오히려 메시지를 전달하는데 방해가 되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도 있고요. 그리고 또 이번 작품에서는 시적인 표현이나 내가 감성을 가지게끔 만드는 시어 같은 단어들을 작품 안에 많이 사용하려고 했습니다.

▷ 작품을 만나보기 전에 관객들이 알고 보면 좋을만한 정보가 있다면 알려주세요.
▲ 이번에는 미술을 전공하신 분과 함께 작업을 진행하였습니다. 그래서 모다페에서 선보일 작품에서는 영상이 사용될 것 같아요. 작품의 제목인 ‘나는 삼류가 좋다’를 풀어서 생각해보고 개인이 가지고 있는 꿈이 음울하고 어둡다면 그것이 정서적으로는 어떠할까에 대해 고민해보고 영상을 만들 계획입니다. 현재는 직접적이지 않고 상징적이면서도 비 내리는 모습이라던지 내면의 모습을 어떻게 미술적으로 풀 것인가에 대해 고심하고 있습니다. 아마 영상에는 거꾸로 자라는 나무라던지 하는 상징적인 것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 춤을 추는 것에 있어서 음악이 굉장한 중요한 요소이기도 합니다. 이번 작품에서는 어떤 음악을 사용하셨는지, 음악과 작품과의 관계성에 대해 말씀해주세요.
▲ 저는 일반적으로 아주 듣기 쉬운 음악들을 사용하는 편입니다. 그래서 작품에 사용하는 곡들도 주변에서 쉽게 들을 수 있는 편안한 음악들이 주를 이룹니다. 그것이 일상적으로 내가 느꼈던 소재들을 담담하게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하기에 작품을 구상할 때 작곡적인 부분에 있어서는 큰 고민을 하지 않는 편입니다. 물론 음악이 쉽다고 해서 작품 자체가 쉬운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되도록 관객들의 귀에 익숙한 음악을 사용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 안무가로써 남도욱씨의 춤에 대한 철학이 있다면 어떤 것인가요.
▲ 우선 무용수는 일단 춤을 춰야하겠죠. 그리고 자신이 풀지 못한 과제는 작품에서는 배제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작품은 주로 자신의 심정이나 자신을 표현하는 것이기 때문에 표현하는 대상은 여러 개의 될 수도 있겠지만 결국에는 참고 억제하고 있는 감정들이나 마음을 돌아보는 시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안무가들은 어떻게 보면 정화를 촉구하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사람이니까요. 결론적으로 말해 자기 정제가 안 되면 작품이 어려워진다는 얘기죠. 욕심껏 작품을 진행하는 것보다 안에 가지고 있는 것을 먼저 표현하는 것이 많은 사람들과 어우러져 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 ‘MODAFE 2008’이 끝나고 앞으로의 활동계획은 어떻게 계획하고 계신가요.
▲ 제가 ‘댄스시어터 온’에서 무용수로써 굉장히 오래 활동을 해오다가 무용단을 나오면서 있었던 1년이라는 공백이 굉장히 춤을 추고 싶게 만드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MODAFE 2008’을 계기로 하여서 예전 ‘댄스시어터 온’에서 함께 했던 원년 멤버들과 작업을 하는 기회를 가졌으면 합니다. 그래서 현재 재미있게 작업 중이기도 하고요. 다작이 되지는 않더라도 작은 소극장 무대부터 시작해서 공연을 많이 할 계획입니다.


조하나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