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가축과 인간의 노동 비교, 관객참여형 연극 ‘네 발 달린 노동자’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연희예술극장

1945년 조지오웰이 발표한 소설 ‘동물농장’의 70년 후 산업화가 이뤄진 공장식 축산농장들의 이야기를 다루는 관객참여형 연극 ‘네 발 달린 노동자’가 10월 22일부터 24일까지 연희예술극장에서 펼쳐진다. 

‘네 발 달린 노동자’는 2020년 서울문화재단의 창작준비지원으로 리서치 작업에서부터 시작되어, 2020년 인천문화재단의 후원으로 제작된 단편 필름 작업을 거쳐, 2021년 서울특별시와 서울문화재단의 후원을 받아 연극으로 제작되었다.

이 이야기는 동물농장의 세 주축인 돼지 농장, 암탉스클럽, 흑우 농장의 대표인 돼지, 닭, 흑우가 주최하는 동물 한 마음 가을 운동회를 배경으로, 관객들이 각 농장 소속의 동물들이 되어 운동회에 참여해 벌어지는 일들로 전개된다.

관객들은 실제 동물 네임카드를 작성하고, 동물 머리띠를 착용한 채, 각 농장의 동물이 되어 운동회에 참여하며, 각 농장의 대표들과 함께 이동하고 소통하면서 등장인물로서 극 안에 존재한다. 관객들은 조명으로 만들어진 길을 따라 이동하며, 극에 직접 참여하고 배우들과 함께 호흡하며 눈앞에서 연기를 직접 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되는 것이다.

농장 대표들이 만든 동물 삼 계명에 의해 억압된 환경 속에서 대표들의 이익을 위해 개최된 ‘동물 한마음 가을 운동회’의 모습은 정당한 노동권을 보장받지 못하는 우리의 현실과 자유와 억압, 사회적 체제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보여주고 있지만 김한 연출의 ‘네 발 달린 노동자’는 우화형식으로 이를 풍자하며 운동회라는 소재를 통해 극을 밝고 유머러스하게 풀어낸다.

가축의 노동과 인간의 노동 비교, 현재의 삶과 노동환경을 바라보다

고기가 되기 위해 살아가는 공장식 축산업 속 가축의 노동과 존중받지 못하는 삶을 통해 안전을 보장받지 못하는 인간의 노동 모습을 비교하며, 관객은 동물의 모습을 통해 개인의 노동환경을 바라본다. 또한 현재의 삶을 당연하게 받아들여왔던 관객들은 새로운 인물에 대한 무서움과 호기심을 느끼며, 선동에 의해 점점 자신들의 삶과 노동에 대해 의문을 갖게 된다.

‘네 발 달린 노동자’를 쓴 김한 연출은 ”저는 흔히 막노동이라고 부르는 ‘타일시공’일을 하고 있어요. 하루는 횡단보도 건너편에 가축들을 싣은 트럭이 서있는데, 참기 힘든 냄새와 괴성을 지르는 듯한 소리에 지나가던 사람들이 인상을 찌푸리며 혐오의 시선으로 그들을 바라보는 것을 보았다. 더러운 작업복을 입고 사람들과 떨어진 구석진 곳에서 휴식을 취하던 저 또한 혐오의 시선으로 그들을 바라보고 있었다. 이 아이러니한 모습을 돌이켜보며, ‘저 가축 돼지들의 삶 자체가 인간을 위한 노동을 하고 있는 것인데, 내가 과연 저들을 혐오스럽게 바라볼 자격이 있을까’ 하고 되물어보면서, 그들의 삶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본 공연은 플레이티켓에서 지원하는 ‘2021 공연예술브랜딩 프로젝트’로 선정, 플레이티켓의 홍보마케팅 지원을 받는 작품이다. 이 프로젝트는 소극장 공연을 활성화시키고, 아티스트 및 공연다체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데 목적을 둔 프로젝트이다. 

감각적인 연출이 돋보이는 ‘네발달린 노동자’는 플레이티켓에서 단독예매가 진행되는 중이며, 거리두기 방역지침에 따라 제한된 인원인 회당 30명만 소규모로 공연 관람을 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