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2 목 13:29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우리시대의 가객 장사익 ‘꽃인듯 눈물인듯’ 성대결절 수술 후 첫 소리판10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장사익이 성대결절 수술 후 첫 소리판 ‘꽃인듯 눈물인듯’을 공연한다.

소리판 ‘꽃인듯 눈물인듯’은 10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장사익은 올 초 성대에 혹을 발견하고 수술하였다. 소리판 ‘꽃인듯 눈물인듯’은 수술 후 처음으로 대중과 만나는 공연이다.

공연은 1부와 2부로 나뉜다. 1부는 시의 향연이다. 1부 프로그램은 ‘기침’, ‘사랑굿’, ‘상처’ 등의 노래들로 이어진다. 2부는 그가 들으며 살아온 노래들로 구성된다. 프로그램은 ‘동백아가씨’, ‘님은 먼 곳에’, ‘봄날은 간다’ 등을 장사익의 목소리로 재해석해 부른다.

장사익의 소리판 ‘꽃인듯 눈물인듯’은 10월 5일부터 10월 7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_쇼노트 

김나연 인턴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