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3 수 11:22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연극 ‘웨딩 브레이커’, 진심 담았죠” 임길호 연출가 인터뷰자전적 이야기로 써내려간 ‘로맨틱코미디’의 진수

‘로맨틱코미디’라는 장르는 한 마디로 ‘유쾌한 연애담’으로 정의할 수 있다. ‘로맨틱코미디’를 표방하는 연극, 영화, 드라마가 많다. 작품에 몰입하는 순간은 즐겁지만 다 보고 나면 특별한 메시지가 없어 아쉽기도 하다. 사람 사이의 관계를 진지하게 고민하고 그 속에서 진정한 사랑과 웃음을 찾는 건 불가능할까?

9월 8일까지 윤당아트홀 무대에 오르는 연극 ‘웨딩 브레이커’는 ‘로맨틱코미디’에 진심을 담은 작품이다. 작품은 연인과의 관계,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를 유쾌하지만 가볍지 않게 표현한다. 연극 ‘웨딩 브레이커’를 쓰고 연출한 ‘익스트림플레이’ 임길호 대표와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 그 동안 연극인으로서 어떤 길을 걸어 왔는지.

상명대학교 연극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 문화예술대학원에서 석사를 수료했다. 원래는 영화감독이 꿈이었다. 처음 대학교에 들어가면서 1학년 신입생 환영 공연이었던 연극 ‘불 좀 꺼주세요’를 감명 깊게 보고 연극인의 길로 들어섰다.

2009년 7월에 서울시 ‘청년창업진흥센터’의 지원을 받아 ‘익스트림플레이’를 만들었다. ‘익스트림플레이’는 ‘극단적 유희’라는 뜻을 담아 ‘즐겁게 공연하자’는 의미를 담은 창작집단이다. 2010년 6월에 연극 ‘수상한 흥신소’로 창단공연을 올렸다.

연극 ‘웨딩 브레이커’는 2011년 4월에 ‘작전! 임이랑 지우기’라는 이름으로 초연했다. 작품은 현재 대학로와 압구정 윤당아트홀에서 공연 중이다. 연극 ‘웨딩 브레이커’는 9월 초에 잠시 휴식기를 갖고 재정비할 계획이다. 영화 ‘이웃사람’을 만든 제작사 ‘무쇠팔’에서 작품을 영화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 연극 ‘웨딩 브레이커’ 주인공 ‘임향한’이 글쓰기에 몰두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혹시 자전적 이야기를 담고 있나?

‘임향한’은 과거 내 모습이다. 극중 연인 ‘김인영’과의 이야기는 내가 2005년에 만나던 친구와의 경험담이다. 일과 사랑 사이에서 고민하다가 1년 남짓한 만남을 정리하고 2007년에 대학로로 출사표를 던졌다. 극본을 쓰는 과정에서 ‘만약 사랑을 선택했으면 어땠을까’라고 상상하며 둘의 관계를 그려 봤다.

‘임향한’은 연인과 함께하는 시간에도 온통 자신만의 세상에 빠져 있다. 소설 집필에만 몰두해 있는 ‘임향한’의 대사, 그로 인해 연인과 갈등하고 화해하는 지점들을 과거 내 이야기에서 끌고 왔다. ‘임향한’의 딸 ‘임이랑’도 나를 닮았다. 연극을 하면서 아버지와 반목했던 시절이 있었다. 그 때 내 모습을 투영해 ‘임이랑’ 캐릭터를 만들었다.

- 작품 소재인 ‘타임슬립’은 어떻게 구상하게 됐는지.

지난 이야기를 그리다 보니 자연스럽게 생각난 아이디어다. 대학로에 첫 발을 들이면서 다짐한 것이 ‘성공할 때 까지는 연애를 하지 말자’는 거였다. 외롭다는 느낌이 많이 들어 옛날 생각을 자주 하곤 했다. ‘타임머신을 타고 그 때로 돌아가면 어떨까?’ 하고 자문하는 시간이 많았다.

어릴 때부터 주변에 물건들을 많이 흘리고 다녔다. 2005년에 큰 맘 먹고 산 MP3 플레이어를 잃어버린 적이 있었다. 연극 ‘웨딩 브레이커’의 소재가 되는 ‘타임슬립’의 발단은 타임머신을 타고 그 때로 돌아가면 잃어버리지 않겠다는 생각에서 출발했다. 거기에 살을 붙여 디테일한 설정과 캐릭터를 구축해 나갔다. ‘타임슬립’을 소재로 한 드라마나 영화 등 다른 작품들도 많이 참고했다.

원래 ‘임향한’의 나이는 32살이다. 작품을 처음 발표했을 때 내 나이와 동갑이다. 지금의 공연은 2013년을 배경으로 하는 것이 맞지만 그렇게 되면 ‘임향한’도 나이를 먹어야 한다. 지금은 작품 속 ‘현재’를 2012년으로 설정해 공연하고 있다. 30대 초반의 느낌을 살리고 동시대성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타협한 것이 2012년, 33살의 ‘임향한’이다. 앞으로의 ‘임향한’도 33살에서 멈춰 있을 것이다.

- 작품에서 주요 인물의 심리가 부각되고 감초 역할도 눈에 띈다. 배우의 역량이 중요한 것 같은데, 공연팀은 어떻게 구성했나?

오디션으로 뽑은 친구들도 있고, 추천을 받거나 다른 공연에서 눈여겨 본 배우들로도 팀을 꾸렸다. 대학 연극영화과에서는 지정연기, 자유연기 등으로 시험을 보지 않나. 짧은 시간에 모든 걸 파악할 순 없기 때문에 큰 틀에서 보려고 노력했다. 이 작품 안에 얼마나 녹아들 수 있는 배우인가, 자신보다 작품을 빛나게 하는 사람인가, 팀과 화합할 수 있는지를 많이 고민했다. 연극 ‘웨딩 브레이커’는 ‘멀티맨’, ‘멀티걸’ 등 감초 역할을 제외하면 각 인물들의 감정신이 많다. 작품의 호흡이나 흐름을 깨지 않는 배우들을 픽업했다.

다수의 배우가 텍스트로 머물러있는 배역의 면면을 똑같이 연기할 수는 없다. 캐릭터가 가진 특징과 배우 본인의 성향을 접목하는 방향으로 디렉션을 내렸다. 같은 배역을 연기해도 각 배우의 성향에 따라 미묘하게 달라지는 부분이 많다. 매일 윤당아트홀 무대에 서는 김경민 배우는 언제나 희망에 차 있고 예술관이 곧은 ‘임향한’을 연기하고 있다.

- 작품의 제목이 ‘작전! 임이랑 지우기’에서 ‘웨딩 브레이커’로 달라진 이유는?

연극 ‘웨딩 브레이커’가 초연과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 시대가 변해 유행어 정도만 손을 봤다. 초연 당시 ‘작전! 임이랑 지우기’라는 제목을 ‘웨딩 브레이커’로 바꾼 건 더 많은 관객들과 만나고 싶어서였다. ‘작전! 임이랑 지우기’가 난해하다는 의견이 있었고 공연을 보고 나서야 제목을 이해하는 관객들이 많았다. 관객들에게 조금이라도 편하게 다가가고자 제목을 바꾸는 대신 원제는 부제로 선택하게 됐다.

- 공연을 하면서 가장 즐거운 순간은 언제인가.

우리 배우들은 무대에서 관객과 만나는 걸 즐거워한다. 현장의 즉각적인 반응에 희열을 느끼기도 하고 실망하기도 한다. 상처 많은 ‘임이랑’의 모습에 감정을 이입해서 소리 내 우는 관객들이 많다. 관객이 정서적인 반응을 크게 보여주시면 뿌듯하고 보람차다. ‘임향한’, ‘김인영’, ‘임이랑’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는 모습은 ‘힐링’이 된다. 작품을 만드는 우리들의 진정성을 알아봐 주시는 관객들에게 감사한다.

노오란 기자 newstage@hanmail.net

사진_익스트림플레이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