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20 화 13:02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두 할머니가 건네는 따뜻한 위로,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 주은, 유정민 인터뷰①8월 29일부터 12월 2일까지 대학로 예술마당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는 소박한 시골 밥상의 향기가 있는 작품이다. 수저 하나만 놓으면 그대로 한 끼 식사가 되는 시골 밥상에는 넉넉한 인심과 따뜻한 정이 수북이 담겨 있다. 작품 안에는 구수한 입담도 코끝을 시큰하게 하는 먹먹함도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두 명의 만만치 않은 캐릭터, ‘지화자’와 ‘박복녀’ 할머니가 있다.

2011년 대구뮤지컬페스티벌에서 창작뮤지컬상을 수상한 이후 충무아트홀에서 초연한 이 작품은 최근 대학로로 무대를 옮겼다. 소극장에서 더욱 가깝게 관객과 숨 쉬고 있는 뮤지컬 ‘식구를 찾아서’에 관해 두 할머니로 활약하고 있는 주은, 유정민 배우와 함께 진솔한 이야기를 나눠봤다.

충무아트홀 공연을 보면서 많이 울고 웃었는데요. 대학로에서 공연하게 된 요즘, 임하시는 소감이 어떠신가요?

주은: 입소문 덕분인지 대학로에 와서 그런 건지 관객반응이 충무아트홀 때보다 빠르고 커진 것 같아요. 관객층 범위도 넓어졌고요. 대학로에서 연극 보던 관객들도 와 주세요. 충무아트홀과는 다른 분위기가 있어요. 여기는 또 소극장이다 보니 관객의 숨소리까지 전해지는 무대에요. 그런 관객과의 호흡이 이 작품과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유정민: 저는 대구뮤지컬페스티벌 때 참여해서 여기까지 왔어요. 워낙 작품이 좋다고 알려졌고, 재미있는 작품이지만 할머니 두 명이 주인공인 작품이 굉장히 드물잖아요. 그런데도 관객분들이 반응을 잘 해주시고 세세하게 들여다봐 주시는 걸 보면 기뻐요. 특히 ‘고모령’ 장면은 관객의 코앞에서 연기를 하거든요. 관객분들이 훌쩍훌쩍 조심히 우시는 것, 손수건이 올라가는 느낌까지도 전해져요.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어요. 제가 속눈썹이 긴 편인데 맨 앞자리에 앉으셨던 관객분이 할머니가 속눈썹을 붙이셨다고 트위터에 올리신 거예요. 가까이에 있어서 일어난 오해였던 거죠.(웃음)

- ‘지화자’와 ‘박복녀’ 할머니가 되기까지

할머니가 주인공이다 보니 캐릭터에 대한 고민이나 연구도 많으셨을 것 같아요. 어떠셨나요?

유정민: 저는 노역이 처음은 아닌데요. 이렇게 디테일이 많이 필요한 노역은 공연 중에서도 많지 않아요. 처음부터 끝까지 한두 달 사이의 일을 가지고 할머니들이 긴 호흡을 끌어가는 작품은 처음이었고요.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할머니인데, 재미있는 할머니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캐릭터에요. 실험도 많이 하고 고민도 했어요. 인사동같이 할머니 많이 계신 곳에서 하루 종일 할머니 구경하고 그랬어요.

지하철 같은 데 가면 할머니마다 개성이 있으시잖아요. ‘지화자’처럼 보이는 할머니를 보면 스토커처럼 쫓아가요. 할머니가 계시는 칸에 같이 타서 관찰하면서 캐치하기도 했어요. 사실 제 주변에도 이런 성격을 가지고 계신 분이 계세요. 그분과 닮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모델링을 하기도 했어요. 이 역할 전에 17살 역할도 했었는데 그 나이 또래가 가진 특징들이 있어요. 배우들이 꼭 체크해야 하는 부분이죠.

주은: 처음에는 이렇게도 해봤다, 저렇게도 해봤다 많은 시행착오를 거쳤어요. 어느 정도 지나서 그 인물에 몰입하게 되면 저절로 다가오는 부분이 있어요. 그 인물이 나한테 와주는 거죠. 그걸 배우는 받아들이는 거고요. 제가 알고 있던 노인분들의 모습과 상상했던 부분이 합쳐져서 캐릭터를 만들어갔어요. 그렇게 할머니 역할에 몰입하다 보니 얼굴도 자연스레 할머니 얼굴이 되더라고요. 집에서도 저도 모르게 할머니의 얼굴과 표정이 나와서 일부러 얼굴을 풀어주기도 해요. 저는 ‘지화자’ 역할을 하다가 ‘박복녀’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두 사람이 완전히 달라요. 몸 쓰는 것도 다르고요. 그거 고치는 게 또 힘들었어요. 표정도 바꿔야 하니까 한동안 헷갈리더라고요.(웃음)

연습하시면서 에피소드도 많으실 것 같은데요?

유정민: 즐거운 일은 매일 발생해요. 특히 몽, 냥, 꼬 배우들이 바뀔 때마다 호흡이 굉장히 많이 바뀌어요. 영등포아트홀에서 꼬를 맡은 두 배우가 저에게 각각 한 사람은 달걀을 까먹고 던져달라고 했고, 한 사람은 내려놔달라고 했어요. 알에 대해 가지고 있는 감정들이 다르니까요. 리허설을 할 때 배역을 바꿔가며 연습하다 보니 한 번 내려놓으면 한번 던지고 번갈아 하는 게 자연스러웠나 봐요. 리허설에서 내려놨으니까 ‘이번엔 던져야지’ 하고 내려놔 달라는 배우에게 실전에서 던져버린 거예요. 손에서 떠나는 순간 그걸 알았죠. 다행히 센스 있는 이상은 배우가 잘 받아서 넘어가 줬어요.

주은: 며칠 전에는 몽이가 등장을 늦게 했어요. 시간 맞춰 등장해야 딱 대사를 치는데 안 들어오는 거예요. 당황했죠.

유정민: 계속 혼자 애드립했어요. 지화자 할머니가 무단가택 침입으로 전화해보시라고 독촉하는 장면이거든요.(웃음)

주은: 몽이가 안 들어와서 계속 협박을 당하니까 거의 내가 울 지경이 됐어요. 대체 어디 갔냐고 대문 밖으로 나갈 찰나에 몽이가 들어왔죠.

유정민: 몽이 역 배우는 ‘왜 자꾸 딴소리를 하지? 안 하던 소리를 하지?’ 그랬대요.(웃음)

재미있는 에피소드네요. 관객은 눈치채지 못했을 거예요.

유정민: 울산에서 이런 일도 있었어요. 매트를 돌리면서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각자 위치가 복잡하니까 정리를 하기 위해서 연출이 천천히 돌려보자 하고 한 거예요. 슬로우모션으로 느리게 연습해봤죠. 해 보니 ‘슬로우모션도 재미있네’ 해서 본 무대에서 할까 하다가 결국 안 하기로 했어요. 그런데 그때 ‘박복녀’였던 현정 언니가 안 하기로 한 걸 모르시고 슬로우모션을 혼자 시작하신 거예요. “이이이....러어엏.....게에....”요.(웃음)

다행히 다른 배우들이 센스가 좋고, 호흡들이 좋아서 자연스럽게 다들 그 속도에 연기를 맞춰줬어요. 현정언니가 우리가 너무 잘 맞춰 주니까 공연 끝날 때까지 그게 맞는 줄 알았대요. 아직까지도 스텝들이 그때 얘기를 많이 해요.(웃음)

주은: 그때 정말 우리 팀의 힘을 확인했어요. 오래 공연을 해서 배우들 간 호흡이 좋아요. 그 슬로우모션을 맞추는데 1초도 안 걸렸으니까요.

- 우리의 삶 속 ‘할머니’에 대한 기억

개인적으로도 할머니에 대한 특별한 기억을 가지고 계신지요.

유정민: 아직 외할머니, 친할머니가 모두 살아 계세요. 제가 할머니들 정말 좋아하거든요. 지금도 팔순이 넘은 저희 할머니를 보면 끌어안고 뽀뽀해요. 시골집 가면 정말 이 작품 무대처럼 생겼어요. 실제로 무대에는 저희 시골집에서 가져온 소품들이 많아요.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앉아계시던 의자가 댓돌 위에 놓여 있고, 저희 할머니의 절굿공이도 있죠. 무대를 위해 리얼한 소품들을 찾으시기에 시골집에 가서 한바탕 휘젓고 왔었어요. 그래서인지 무대를 보면 시골집 생각이 많이 나요. 저희 할머니, 할아버지는 제가 노역을 할 수 있는 힘의 원천이라고 생각해요. 특히, 열심히 사셨던 할머니 두 분은 여자로서도 존경하고 있어요.

주은: 저는 할머니하고 같은 방을 중학교 때까지 썼어요. 한글도 할머니가 가르쳐주셨고요. 할머니도 학교에서 배우신 게 아니라 독학으로 설렁설렁 배우셨는데 그걸 제가 배운 거죠. 그런데 고등학교 때 한글을 제게 가르쳐달라고 하시더라고요. 이번엔 거꾸로 제가 가르쳐 드렸어요.

무대에서 할머니 생각 많이 나시겠어요.

주은: 작품에서 사진관 장면이 나오는데 저희 할머니가 실제로 사진관에 혼자 가셨어요. 딱 그렇게 화장을 하시고 꽃분홍색 립스틱을 어디서 나셨는지 바르고, 눈썹까지 그리셨어요. 평소에 안 하던 화장까지 하시고 혼자 영정사진을 찍어오셨죠. 처음에 2초간 웃다가 결국 울었어요. 사진관 장면 할 때마다 할머니 생각을 해요. 결국은 그 사진을 영정사진으로 썼거든요. 연기할 때도 할머니에 대한 추억이 도움이 되고 있어요.

작품에서 특별히 아끼시는 장면이 있으신지?

주은: 저는 ‘박복녀’ 역을 하면서 사진관 장면이 더욱 좋아졌어요. 할머니가 할머니에게 화장을 해주는 모습이 정말 좋아요.

유정민: 공연 앞쪽은 템포가 빠른데요. 뒤에서는 같이 살기로 하고 내려와서 함께 사는 일상들이 그려지잖아요. 향기가 묻어나는 장면이라고 생각해요. 넉넉하고 느린 듯 흘러가는 장면들이요. 서로 바라보거나 눈이 마주치지 않죠. 계속 같이 산 사람들은 눈을 마주치지 않거든요. 그 고즈넉한 장면들이 참 좋아요. 관객들이 편안하게 지켜보시면서 한 호흡 내려놓을 수 있는 장면이에요.

 

(인터뷰②에서 계속)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