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1 일 14:19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산후 비만,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

출산 후 6개월 이후에도 임신 전보다 2,5kg 이상 체중이 증가한 경우 산후비만으로 진단한다. 임신 동안에는 자신의 체중보다 약 10kg 정도 체중이 증가해 있는 것이 대부분인데 출산 후 체중은 분만시 아기의 몸무게와 양수, 태반, 땀이나 출혈 등을 포함하여 4~6kg 정도 감소하여 출산 후 1개월 내 3kg 정도가 감소하고 4개월 이후 정상 체중을 되찾는다. 이러한 과정 중 체중 감소가 없는 것을 산후 비만으로 진단하는데 산후 비만이 생기는 것은 몇가지 이유를 들 수 있다. 

 

첫째, 임신 중 운동 부족과 지나친 열량 섭취

임신중에는 뱃속의 태아를 위해 많은 에너지를 소비하므로 지방을 계속 축적하려 하기 때문이다. 임신 중의 비만은 잘못하면 태아의 과체중으로 난산을 겪을 수 있고 임신 중 고혈압이나 단백뇨 를 나타내는 임신중독증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 

 

둘째, 출산 후의 비만

산후 조리 중 과도한 영양 섭취가 문제가 되는데 산후 후유증에서 탈출하기 위해 보양식을 많이 먹으면서 활동량은 최소화 하는 것이 가장 큰 원인이 된다. 어떠한 이유든 산후 비만이 오게 되면 신진 대사 능력이 낮아지고 에너지 대사율도 떨어져 지방이 정상적으로 분해되지 않아 비만 상태가 계속 유지가 되므로 산후 비만은 다이어트에 가장 신경을 써야 하는 상태이다.

임신 중에도 가벼운 스트레칭이나 걷기 등을잊지 말고 출산 이후에는 적당한 영양 섭취와 집안에서의 운동 등으로 평소 지방 분해 활동을 잊지 않도록 한다. 임신 중 음식 조절과 적절한 운동으로 유지해야 하는 체중은 평소체중+10~12kg 정도라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충분히 먹되 고열량식은 피하자-

출산 이후 산모의 몸 속은 몸을 유지하던 영양소가 모두 빠져나간 상태이므로 충분한 영양섭취는 반드시 할 필요가 있다. 출산 이후 몸무게가 돌아오지 않는다고 당장 식사량을 절반으로 줄여버리면 모유 수유에 악영향을 미칠 뿐만 아니라 칼슘과 단백질 부족 상태로 건강을 크게 해칠 우려가 있다. 따라서 충분한 영양 섭취를 유지하되 고열량, 고염분 음식은 피하도록 한다. 미역국을 끓일 때 고기보다 멸치나 다시다로 육수를 우려내어 담백하게 먹는 것이 좋다. 염분이 많은 음식은 산모의 몸에 순환장애를 일으켜 모유 분비량을 감소시킬 수 있으므로 되도록 싱겁게 먹는다.

 

과일은 가려먹도록 한다-

출산 이후 부족해진 비타민 보충을 위해, 다이어트를 위해서도 과일을 먹는 것은 좋지만 바나나처럼 당분이 많은 과일은 과식하게 되면 오히려 살이 찐다. 식사 사이 간식으로 과일을 먹는 경우 토마토 등으로 대체해서 먹도록 한다.

 

몸에 좋다고 다이어트에 다 좋지 않다-

모유수유를 시작하면 많이 먹을수록 좋다고 하지만 실제로 모유 수유를 위해 필요한 열량은 하루 필요 열량보다 +500kcal 정도에 불과하다. 옛날에는 출산 이후 산모가 단백질이 부족하여 체력을 상실하는 경우가 있어 잉어나 호박 등을 고아 먹는 경우가 있었지만 영양 상태가 좋은 요즘 이런 음식들을 아무 생각없이 많이 먹게 되면 산후 비만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모유수유와 산후 조리를 위한다고 무조건 먹다가는 금새 칼로리 초과로 이어지는 것을 명심하자.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