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인터뷰] 하남을 찾은 특별한 게스트, 웅산의 음악 인생

 

 

재즈보컬리스트로 국한되는 모습이 아닌, 다양한 장르를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재즈 싱어송라이터 웅산이 하남문화예술회관을 찾는다. 바로 집시음악의 대명사 세르게이 트로파노프와 함께 공연을 펼치기 때문이다. 집시음악을 좋아한다는 그녀는 “집시음악의 거장 세르게이 트로파노프의 공연에 특별 게스트로 초청돼 기쁘다. 이번 공연을 계기로 특별한 인연을 만들고 싶다”며 입을 열었다.

 

▶ 드라마 추노 ost ‘지독한 사랑’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계신데요. 요즘 어떤 활동을 하면서 지내시는지요?

 

작년 10월에는 자작곡으로 채운 앨범 ‘MISS. MISTER’ 을 내기도 했고 재즈보컬리스트 뿐 아니라 싱어송라이터, 뮤지컬 배우, 음악방송  MC, 대학교에서 강의도 하면서 정말 하루하루 쉴 뜸 없이 바쁘게 지내고 있어요. 재즈 음악이 나에게 새로운 세계에 도전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되는 것 같아요.

 

▶ 재즈 음악과의 인연은 언제부터였는지요?

 

열여덟 살에 비구니라는 꿈을 안고 충북 단양의 구인사에 들어가 1년 반의 수행시간을 보냈었죠. 그러다가 언제나 제 입가에서 맴도는 것은 염불이 아닌 노래임을 깨닫고 하산 한 후 대학시절, 록 음악을 시작하게 됐어요. 근데 우연히 친구가 건네준 빌리 홀리데이의 음반을 듣고 재즈가 운명적으로 다가왔죠. 아마 그때부터 재즈를 사랑했던 것 같아요.

 

▶ 이번 공연에서 어떤 곡을 들려주실 건가요?

 

이번 무대에서는 스탠더드 재즈곡 중 다양한 느낌을 전달 할 수 있는 명곡 ‘Black orpheus’과 오리지널 뮤지컬 영화 ‘쉘부르의 우산’에 수록된 작품 ‘I will wait for you’, ‘Historia de un amor’를 집시 풍으로 선보일 거에요. 아마 집시 스타일로 편곡해서 들으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

 

▶ 앞으로의 활동계획과 이루고자 하는 소망이 있다면요?

 

저는 새로운 시도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하고 비상을 꿈꿔요. 처음 빌리 홀리데이가 내 가슴을 울렸듯이 나도 누군가의 가슴에 종을 울릴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어요. 또 3월에는 콘서트도 계획하고 있고 5집이 발매될 예정이에요. 아마 기대하셔도 좋으실 것 같아요.

 

▶ 관객들에게 한 말씀 부탁드려요!

 

집시음악을 하는 아티스트와 함께하는 공연은 처음이기에 너무나 기대되고 설레요. 어떤 무대가 꾸며질까라는 생각에 두근거리기도 하죠. 많은 관객들이 집시음악에 대한 두려움 보다는 설렘을 안고 공연을 봐주시면 그 마음을 채워드릴 수 있는 알찬공연을 보여드릴게요. 

 

집시의 열정, 이국적인 정취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세르게이 트로파노프와 웅산의 ‘집시열정’은 오는 3월 13일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검단홀)에서 공연된다.

김지연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