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4.10 토 16:0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리뷰
[공연관람객 실태조사 29] 2008년 연극·뮤지컬 관람객조사 보고서-뮤지컬관람객조사(17)

 

[본 조사는 연극/뮤지컬관람객을 대상으로 관람횟수, 관람동반자 등 관람실태를 파악하고 관람동기 및 선호도, 공연 선택 시 중요도 등 관람요인을 분석하여 관람객개발 방안 전략을 위한 마케팅 수립의 기초자료를 제공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조사방법은 크게 현장조사, 온라인조사로 실시되었으며, 구체적으로는 관람객현장조사, 동호회온라인조사, 관람객온라인조사로 구분하여 실사를 진행했다. ]

- 제4장 공연관람객 세분화 및 마케팅 시사점

<제2절 공연관람객 세분시장 특성>

(6) 라이프스타일

□ 여가활동 문항 요인분석


∙ 세분시장별 라이프스타일이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 보고자 한다. 먼저, 라이프스타일 문항 중 여가활동과 관련된 문항 18개를 대상으로 상위의 요인을 추출하기 위해 요인분석을 실시하였다. 분석 결과 추출된 요인은 다음과 같다.
- 요인1은 뮤지컬, 연극관람, 미술관이나 박물관, 대중가수 콘서트, 영화관을 좋아하는 항목과 거의 매일 음악을 들음과 관련이 있었다. 이에 요인1은 ‘다양한 문화향유’로 명명하였다.
- 요인2는 국악공연, 오페라 클래식 공연, 무용공연의 비선호 항목과 관련 있었다. 요인2에 대한 해석을 쉽게 하기 위해 이후 분석에서는 반대 척도를 비교에 사용하였다. 따라서 요인2의 이름은 ‘고급문화 선호’로 명명하였다.
- 요인3은 대부분의 집 여가/취미활동, 공연장까지 가기 어려워 관람을 잘못함, 게임을 매우 좋아함, 나는 다른 사람들 보다 여가시간이 적다는 항목이 관련성이 높게 나왔다. 요인3은 ‘재택여가’로 이름 지었다.
- 마지막으로 요인4는 스포츠 관람이나 참여, 여행 또는 야외활동을 즐기는 편, 지인들과 모임에 많이 참석한다는 항목과 관련이 있었다. 요인4는 바깥 활동이 라는 공통점을 반영하여 ‘야외활동’이라고 이름 지었다.

□ 세분시장별 라이프스타일


∙ 공연관람객 문화 라이프스타일이 어떻게 다른지 세분시장별로 비교해 보았다.
∙ 여가소비형은 재택여가와 야외활동의 비중이 높았고 문화예술 관련 활동이 가장 적었다. 클래식, 오페라 등 고급문화에 대한 선호도도 가장 낮았다. 결국, 여가소비형은 공연과 스포츠 또는 공연과 인터넷 게임을 여가시간에 대체제로 함께 고려하는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 연극선호형과 뮤지컬선호형은 문화 라이프스타일이 유사하였다. 두 집단 모두 다양한 문화활동을 하고 고급문화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반면, 재택여가 비중은 낮게 나타났다.
∙ 공연매니아형은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하는 정도와 고급문화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았다. 반면 다른 집단에 비해 재택활동이나 야외활동이 매우 적었다. 정리하면, 연극이나 뮤지컬을 많이 관람할수록 고급문화나 대중문화 구분 없이 다양한 문화를 향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연령별 라이프스타일


∙ 다음은 연령별로 문화 라이프스타일을 비교해 보았다.
∙ 먼저, 10대 중에 여가소비형은 재택여가를 선호하였다. 그러나 여가소비형을 제외한 다른 세분시장 10대들은 다양한 문화향유 활동을 하였다. 연극선호형 10대들은 고급문화에 대한 선호정도도 높게 나타났다.
∙ 20대는 여가소비형을 제외하고 다양한 문화를 향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연매니아형과 뮤지컬선호형의 활동이 두드러졌다.
∙ 30대는 공연매니아형을 제외하고 문화활동이 적었다. 이는 30대가 사회적으로나 육아 등 가정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적기 때문으로 추측된다. 상대적으로 연극선호형 30대들은 친교나 스포츠 등 야외활동을 하는 비중이 높았다.
∙ 40대 중 여가소비형은 다양한 문화향유에 대한 점수가 가장 낮았다. 뮤지컬선호형과 연극선호형 40대는 고급문화 선호도가 높고 30대와 마찬가지로 야외 여가 비중도 높았다.


[자료출처: 예술경영지원센터 ]
편집부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