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3.5 금 14:24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경주엑스포 인기몰이 러시아 전자현악 4중주팀 ‘미에르바(Mierva)’

 

경주세계문화엑스포2007(9.7~11.5)이 열리고 있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공원을 들어서면 황룡사 9층탑을 음각한 경주타워가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잡는다. 정문에서 경주타워 앞으로 나 있는 ‘주작대로’를 따라 걷다보면 단풍이 곱게 물든 왼편 ‘신라 왕경숲’ 속에서 리드미컬하면서도 파워풀한 세미클래식 연주가 발걸음을 잡아끈다.

안압지를 축소해서 만든 연못을 지나 포석정 모양의 분수대 방향으로 향하다 보면 조그마한 소공연장이 나온다. 금발과 갈색머리 미녀 네 명이 정열적인 연주를 펼치고 관람객들은 박수로 리듬을 맞춘다.

우리나라 가수들이 일본의 기획사의 제안에 의해 일본에서 활동하듯 이들은 한국의 기획사에 의해 2002년 결성,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러시아 출신 전자현악 4중주 뮤지션이다. 그만큼 미에르바는 러시아에서 실력을 인정받은 젊은 연주가들이다.

미에르바 멤버 4명의 공통점은 모두 다섯 살 때부터 클래식 악기를 배운 것. 차이코프스키의 나라 러시아의 부모들은 자녀가 어릴 때부터 악기 하나씩은 가르친다. 향학열이 아니라 ‘향음열’이 아주 강하단다. 이들은 어려서부터 음악을 배우다 음악이 좋아서 아티스트가 됐다.

리더인 까리나(Karina.30.바이올린)는 대학을 졸업한 뒤 블라디보스토크 뮤직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었고, 2000년에는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러시아심포니오케스트라에 섰을 정도로 전력이 화려하다. 엑스포 무대에서 우리나라 기획사의 눈에 띄어 미에르바에 발탁됐으니 경주엑스포와 인연도 깊은 셈이다.

클래식 바이올리니스트였던 나타샤(Natasha.26.바이올린)는 러시아 록그룹에서 활동했었고, 엔젤라와 팀의 막내 쏘냐(Sonya.24.첼로)는 오케스트라에서 클래식을 연주했다.

미에르바의 미션은 경주엑스포를 축제 분위기로 물들이는 것이다. 하루 3~4회 30분씩 소공연장에서 매일 연주한다.

전 세계 순회공연을 갖는 것이 꿈이라는 미에르바는 “일단 경주세계문화엑스포라는 국제무대에 서 봤으니, 용감하게 세계로 나아갈 거예요”라며 당찬 어조로 말했다.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