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10.29 목 14:44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경주엑스포 ‘대학생 춤 페스티벌’ 팡파르

 

‘경주세계문화엑스포2007 대학생 춤 페스티벌’이 ‘천년의 빛, 천년의 창’이라는 주제로 3일부터 오는 21일까지(매주 수~일) 엑스포문화센터 앞 특설무대에서 펼쳐진다.  

‘대학생 춤 페스티벌’은 전통과 현대의 접목, 문화 세방화(세계화와 지방화의 합성어, 한국 문화와 전통을 세계화시키되 정체성은 유지하는 것)를 기치로 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지역문화예술의 활성화와 관람객에게 색다른 문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기획 했다.

이번 춤 페스티벌에는 동국대, 영남대, 계명대 등 지역 5개 대학 12개 팀 200여명이 참여해 한국 · 현대 · 생활 · 실용 · 창작무용 등 전통과 현대를 아우르는 다양한 장르의 춤판을 벌이며 관람객을 춤의 성찬으로 초대한다.

3~7일 열리는 첫 번째 무대는 영남대 ‘생명의 소리’(현대무용), 계명대 ‘천년의 꿈’(한국무용), 대구가톨릭대 ‘창안의 삶, 창밖의 삶’(생활무용), 영남대 ‘선유락’(한국무용)으로 꾸며진다.

10일~14일 두 번째 무대에는 계명대 ‘도시 속 풍경’(현대무용), 대구가톨릭대 ‘2007 저편, 낭만의 빛’(발레), 동국대 ‘신라의 축제’(한국무용), 영남대 ‘천년의 향기’(발레)가 올려 진다.

17~21일 마지막 무대는 대구가톨릭대 ‘빛과 창’(현대무용), 계명대 ‘버리고 떠나기’(발레), 대구가톨릭대 ‘비천무’(한국무용), 대구예술대 ‘천년의 유혹’(실용무용)이 장식한다.

각 대학 팀은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4시10분까지 번갈아 가며 1일 2회 30분씩 공연을 펼친다.

조직위 관계자는 “패기 넘치는 대학생들이 펼치는 이번 춤 페스티벌은 순수무용과 대중무용이 실험적으로 접목된 독창적인 무대”라며 “국내외 관람객들에게 한국적이면서도 참신한 공연의 맛을 느끼게 하는 춤의 향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의 : 행사부 공연팀 054)740-3022


newstage@hanmail.net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