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0.22 금 11:38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인터뷰] 한국 무용인들의 능력을 보여주는 기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 허영일 집행위원장과의 인터뷰

 

2008년 ‘제5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집행위원장 허영일)’의 본선이 오는 8월 19일부터 8월 26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유니버설 아트센터,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개최된다. 이번 본선 경연에서는 지난 5월과 6월에 치러진 국내 ∙ 해외 예선을 통해 선발된 진출자들이 참가하게 된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대외적으로는 한국 문화의 다양성과 강점을 소개하고, 국내 예술가들에게는 다양한 문화 체험과 교육적 경험을 제공하고자 마련된 대회다. 앞으로 일주일 뒤 개최될 ‘제5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의 본선에 앞서 이 대회의 집행위원장인 허영일 위원장을 만나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 대한 소개와 현 진행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 ‘제5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의 경쟁률, 참가자들의 성향
발레 48명, 현대무용 약 60명, 민족무용 약 40명으로 총 참가자가 약 160여명에 이른다. 현대무용도 마찬가지지만 특히 민족무용 주니어부분에서 눈에 띄는 학생들이 많았다. 참가자 전원이 거의 다 통과할 정도로 수준이 높았다. 따라서 많은 심사위원들이 본선을 기대하고 있는 눈치다.

- ‘서울국제무용콩쿠르’의 특색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는 세 분야가 있다. 현대, 발레, 민족무용이 그것이다. 특히 국제무대에서는 이 가운데 민족무용을 선호하는 추세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민족무용과 창작무용 컨템포러리에 대한 개념정립이 잘 되었다. 민족무용은 전통적인 것, 토착적인 것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인 한편, 컨템포러리는 각국의 느낌을 살리는 무용이다. 따라서 민족무용에서는 약간의 변형만 허용될 뿐 전통전승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이점에 대한 심사가 엄격하다.

- ‘서울국제무용콩쿠르’만의 장점
참가자들은 콩쿠르라는 기회를 통해 더욱더 많은 연습을 하게 된다. 그 과정에서 무용을 자신의 것으로 만드는 작업이 중요하다. 무작정 따라하는 것이 아니라 춤의 움직임을 본인이 선택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서울국제무용콩쿠르’에서는 예선통과자에 한해 30분정도 무용 대가들에게 일대일 레슨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통해 참가자들에게 미래에 대한 자기 확신과 꿈, 그리고 희망을 심어주고 싶었다. 비록 우승을 하지 못한 참가자라 하더라도 대가들과의 만남을 통해 좋은 가르침을 얻어갈 수 있을 것이다.

- 점점 기반을 다져가고 있는 ‘서울국제무용콩쿠르’, 세계에서는 어떤 위치인가?
‘서울국제무용콩쿠르’는 올해가 5회째라는 것에 비해 세 분야(민족, 발레, 현대무용)가 빠르게 자리 잡은 것 같다. 특히 해외의 심사위원들이 많이 초빙됐다. 이는 여러분야로 입소문이 쌓여 대외적으로 좋은 평을 얻고 있다는 증거다. 또한 발레 거장 유리 그리고로비치(Yury Nikolayevich Grigorovich)가 내년 심사위원으로 내정되기도 했다.

- 허영일 집행위원장의 바람
한국의 무용 꿈나무들이 ‘서울국제무용콩쿠르’를 통해 국제적인 감각을 기르고 여러 경쟁자들과 정보를 교환하는 모습이 좋다. 앞으로 콩쿠르를 통해 어떤 무용가들이 발굴될지는 미지수다. 다만 예술가라는 것은 삶 자체가 예술이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콩쿠르는 분명 우열을 가리는 대회지만 경쟁보다는 서로 격려해줄 수 있는 자리가 되었으면 좋겠다.

‘제5회 서울국제무용콩쿠르(집행위원장 허영일)’ 본선은 오는 8월 19일부터 8월 26일까지 국립국악원 예악당, 유니버설 아트센터,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개최된다.


백수진 기자/ 심보람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