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8 수 18:07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기획인터뷰] 내면의 벽을 두드리다, MODAFE 국내초청작 ‘on the defensive’의 안무가 ‘홍동표’ 인터뷰

 

‘(사)한국현대무용협회’가 주최하는 ‘제 27회 국제현대무용제(MODAFE 2008)’이 오는 5월 27일부터 6월 7일까지 12일간 서울 대학로 아르코 예술극장과 남산동랑예술원, 서강대 메리홀 등지에서 열린다. 올해로 27회를 맞이하는 ‘국제현대무용제(이하 MODAFE)’는 세계 각국 예술가들의 무용 양식을 공유하고 한국의 유망한 젊은 무용가들을 해외에 소개하는 무대이다. ‘뉴스테이지’에서는 장르를 초월한 예술개발에 힘쓰고 있는 ‘MODAFE’ 국내 초청 안무자 11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초청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보았다.

‘MODAFE’ 국내초청작인 ‘on the defensive’는 ‘홍동표’, ‘전승현’, ‘고경환’, ‘소광웅’ 무용가가 공동 참여한 작품으로 6월 5일 ‘아르코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on the defensive’는 ‘관객과 안심하며 소통할 수 있는 몸짓을 꿈꾸는 여정’이라는 내용을 가지고 관객과의 소통을 시도한 작품이다.

‘홍동표’ 안무가는 수원대를 졸업하고 현재는 동대학원 박사과정 중이며 ‘밀레현대무용단’의 단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on the defensive’의 안무를 맡은 ‘홍동표’ 안무가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 ‘on the defensive’이란 작품을 통해서 관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어떤 것이 있을까요? 또한 기획 의도에 대해 얘기해 주세요.
▲ ‘defensive’는 ‘방어하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on the defensive’는 일상 속에서나 사람들 만날 때 무의식적으로 방어하는 인간의 본능을 표현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본 작품은 네 남자가 만나서 한 공간에서 작은 공을 가지고 서로 어울리다가 배타적으로 변하는 과정을 내용으로 다룹니다. 네 인물이 모였다가 흐트러지는 이유가 공연 중간에 삽입되는 영상에 설명되어 있고요. 꽃이든 사람이든 누구나 본능적으로 서로간의 심리적인 방어와 신체적인 방어를 하지 않나요(웃음)? 또한 그들이 방어하는 모습은 여러 가지 모습으로 드러납니다. ‘on the defensive’는 사람과 사람, 사람과 사물 등 각종 관계에 해당하는 상황이 모티브로 이용되었습니다. 다른 공간에 가고 만나도 다른 사람을 만나도 방어는 똑같이 반복되는 현상이라는 것에 대해 말하고 싶었습니다.

▷ 이 작품의 안무의 주제를 강조하기 위해 반복되는 동작이 있나요? 그리고 공연의 전체적인 흐름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궁금합니다.
▲ ‘on the defensive’에는 공을 서로 뺏고 주고받고 맞고 피하고 하는 동작이 반복됩니다. 그리고 많은 박스가 공연장에 설치될 예정입니다. 특별히 스모그를 이용한 연출 장면도 펼쳐질 것입니다. 또한 박스를 세워서 담을 벽처럼 쌓아서 담 속에 한명이 들어가서 어떤 행위를 하는데 실시간으로 촬영되어서 담처럼 쌓인 대형 박스 위에 영상으로 투사할 것입니다. 그러고 나서 극은 세 명이 박스를 무너뜨리고 모든 무용수들이 편안한 스텝으로 관객석을 향해 나가는 것으로 마무리 될 것입니다.

▷ ‘on the defensive’에는 소품으로 공이 쓰인다고 하셨는데요. 작품에서 공이 어떤 쓰임새를 가지고 있나요? 그리고 공 이외에 사용되는 소품과 무용수들이 착용하는 의상에 대해서도 얘기해 주세요.
▲ 소품으로 쓰이는 공은 바닥에 가득 뿌려놓을 바닥 공과 배우들이 가지고 노는 놀이공이 있습니다. 바닥 공은 사용할 공은 ‘어린이 볼풀’에서 쓰이는 공이고 놀이공은 테니스공보다 조금 큰 고무소재의 탄력 있는 공입니다. 그 외에 박스, 스모그, 방한복 등이 있습니다(지금 공연을 만드는 중이라 추가될 수 도 있다). 무용수들이 착용하는 의상은 평상복이 될 것입니다.

▷ 작품 안에서 어떤 특별한 음향효과가 쓰이나요? 사용하신 음악이 있다면 말씀해 주세요.
▲ 무언극이라 음악은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 대신 효과음이 쓰일 예정인데 듣기에 거슬리고 짜증스러운 소리일 것입니다. 또한 영상에는 긴장된 멜로디가 쓰일 것입니다. 그리고 ‘on the defensive’는 총 20분가량의 짧은 시간 동안 펼쳐질 예정이며 영상은 3분 정도의 분량이 쓰일 것입니다. 전체적인 구성은 커다란 주제와 틀 안에서 펼쳐지며 무용수 네 명의 솔로 파트는 즉흥적인 요소가 많이 있습니다.

▷ 춤에 대한 철학과 자신이 안무가로서 어떤 성향을 가지고 있는지 궁금합니다.
▲ 현대무용은 순수무용이지만 저는 너무 무거운 쪽으로 치우치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퍼포먼스 적이고 팝적인 공연을 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작품을 만들 때 일부로 스케일이 큰 소품을 사용하는 편입니다. 예를 들면 천을 사용하더라도 무대를 전부 덮을 정도의 커다란 천을 사용하지요. 누가 보아도 ‘효과적이다’라고 시각적으로 느껴질 만한 소품을 사용합니다. 저는 깜짝 놀랄만한 소품으로 관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싶습니다.

▷ 춤을 시작하게 된 동기와 배경에 대해 궁금합니다. 그리고 안무가 ‘홍동표’에게 가장 많은 영향을 준 사람은 누구인가요?
▲ 중학교 3학년 때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 지금 연예인으로 활동하고 계시는 박진수선생님께 무용을 고등학교 때까지 배웠습니다. 저는 수원대에 진학했었고 현재는 동대학원 박사과정 중입니다. 또한 오늘날의 저를 있게 한 분은 ‘MODAFE’의 창설자이기도 한 밀레현대무용단의 ‘양정수’씨라고 생각합니다.

▷ 향후 활동계획은 어떻게 되시나요? ‘MODAFE’공연 이후 어떤 작품으로 관객들과 만나 볼 예정이신가요?
▲ 이번 ‘MODAFE’ 공연 ‘on the defensive’ 후에 한국예술문화원에서 기획된 해외연수를 떠날 예정입니다. 7월초에는 비엔나, 8월에는 독일 뮌헨으로 연수를 갈 계획입니다. 아직 구체적으로 정한 작품 계획은 없고요. 연수를 다녀 온 후 2학기 때는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새로운 작품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홍동표’의 ‘on the defensive’는 관객들에게 무의식중에 각인된 방어 태세에 대해 어렵지 않게 얘기한다. 그가 꾸미는 이번 무대가 관객들과 얼마나 즐거운 소통을 할 지 기대해 본다.


연분홍 기자 newstage@hanmail.net
[공연문화의 부드러운 외침 ⓒ 뉴스테이지 www.newstage.co.kr]

뉴스테이지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테이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