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에 99아트컴퍼니 무용장르 '제ver3.타오르는 삶' 선정예술가(단체) 역량, 작품성, 파급효과 등 고려해 총 16개 작품 선정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주최하는 ‘제2회 서울예술상’ 대상에 99아트컴퍼니의 ‘제ver3.타오르는 삶’이 선정됐다.

28일 오후 3시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개최된 시상식에서 99아트컴퍼니는 지난해 선보인 ‘제ver3.타오르는 삶’으로 무용 부문 최우수상 수상 확정 후, 최우수상 수상자 6개 장르 각 1팀 중 대상으로 선정돼 상금 2천만 원을 수상했다. 대상 작품은 서울예술상 손숙 운영위원장이 재단 관계자(이창기 대표이사, 박상원 이사장)와 함께 발표하고 시상했다.

심사위원단은 분야별 심의 총평에서 “한국무용의 승무 장단과 노동에 관한 탄탄한 리서치를 기반으로 오브제, 조명, 의상, 음악 등을 통한 다각적인 표현 방법과 국내외 무용수와의 밀도 있는 협업으로 한국창작춤의 저변을 확장”했다며, “99아트컴퍼니를 이끄는 장혜림 안무가는 한국 창작춤 분야의 미래를 기대하게 만든다”라고 밝혔다.

최우수상에는 ▲우리 교실(연극, 청춘오월당)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의 바흐 마태 수난곡(음악, 콜레기움 보칼레 서울) ▲2023 전통창작음악집단 4인놀이 10주년 기념 콘서트 “X”(전통, 4인놀이) ▲시간/물질:생동하는 뮤지엄(시각, 신미경)이 선정됐으며, 각 1천5백만 원이 수여됐다.

포르쉐 프런티어상에는 ▲다른 부영(연극, 극작가동인 괄호) ▲Earthing(무용, 시나브로 가슴에) ▲재활용협주곡(음악, 이문희) ▲'무조巫祖' : 순환으로부터(전통, 방지원) ▲HALL2(시각, 김동희) ▲눈 먼 입(다원, 이연석)이 선정됐다. 상금으로 각 1천만 원이 수여됐다.

심사위원 특별상 작품부문에는 ▲싸움의 기술, '졸'(연극, 작당모의) ▲레미제라블(무용, 댄스시어터 샤하르) ▲Dialogues X Punto Blu II ‘Beethoven: Waldstein – Repetition’(음악, 배승혜) ▲모든 것 all things(시각, 김정욱)이 선정됐다. 심사위원 특별상 장애예술인부문에 ▲시각장애 가야금연주자 김보경이 선정됐다. 심사위원 특별상에는 각 5백만 원이 수여됐다.

‘서울예술상’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선정작 및 한 해 동안 서울에서 발표한 예술작품 중 경쟁력 있는 우수작을 선발하는 순수 예술 분야의 시상제도다. 기존의 5개 장르에서 6개 장르로 분야를 확대해 연극, 무용, 음악, 전통, 시각에 이어 다원 분야에 대한 심사를 진행했다. 서울문화재단 지원사업 선정작 외 지난해 서울에서 발표된 작품들과 활발하게 활동을 한 장애예술인을 대상으로 한 심사위원 특별상을 새롭게 제정했으며, 포르쉐코리아(대표이사 홀가 게어만) 기부금으로 상금을 마련한 ‘포르쉐 프런티어상’ 6건의 선정작 중 한 작품은 재공연 또는 재전시를 지원받는다. ‘서울예술상’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saa)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_서울문화재단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