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다이노스 얼라이브’ 역대 최대 규모의 움직이는 공룡 체험전애니메트로닉스 특수 기술 접목한 최대 규모 체험전

지난 1월 26일부터 서울 청량리 롯데캐슬 SKY-L65에서 개최 중인 세계 최대 공룡 체험전 ‘다이노스 얼라이브(Dinos Alive: Immersive Experience)’가 성황리에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약 2억만 년 전 공룡이 살아 숨 쉬던 시대를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다이노스 얼라이브’가 지난 1월 서울에 상륙했다. 테마 체험전 ‘다이노스 얼라이브’는 미국 워싱턴 D.C., LA, 시애틀, 벨기에, 호주, 이스라엘 등에서 전 세계 공룡 팬들을 매료시키며 CNN 선정한 ‘꼭 방문해야 할 전 세계 12개 체험 전시’에 선정된 바 있다. 해당 공룡 체험전은 세계 최대 규모의 초대형 공룡 체험전이자 국내에서 개최된 공룡전시 중 역대 최대 규모이다. 중생대 트라이아스기, 쥐라기, 백악기를 재현해낸 자연환경 속 45종 80여 가지 공룡들의 생동감 있는 움직임과 사운드로 실감 넘치는 순간들을 재현한다.

‘다이노스 얼라이브’는 트라이아스기와 쥐라기, 백악기 시대를 중심으로 꾸며진 전시 공간에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애니메트로닉스 공룡들을 배치했다. 애니메트로닉스는 ‘터미네이터’, ‘킹콩’ 등의 영화에서 CG 대신 활용되기도 하는 기술로, 국내외의 유명 테마파크 등에서 찾아볼 수 있는 수 있는 로봇 기술이다. 실물과 흡사하면서도 미세한 움직임까지 원격으로 조정이 가능한 특수 기술로 정교하고 역동적인 움직임을 보여준다. ‘다이노스 얼라이브’ 전시는 역대 국내에서 애니메트로닉스 기술을 접목한 공룡전시 중 최대의 규모를 자랑한다. ‘다이노스 얼라이브’의 전시장은 청량리역 인근에 바로 위치한다.

‘다이노스 얼라이브’의 전시장에는 아직 거대한 공룡에 대한 두려움이 남아있는 아이도 즐길 수 있는 체험 공간이 마련되어 있으며 공룡들을 직접 만지고, 뛰어놀며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한 공간도 존재한다.

‘다이노스 얼라이브’는 청량리역 롯데캐슬SKY-L65 1층 전시장에서 전시 중이며 신학기 기념 도슨트 투어를 추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3월부터 만날 수 있는 신학기 기념 도슨트 투어는 어린이의 시각에 맞추어 알아듣기 쉬운 설명을 기반으로 공룡 전시파트 전반에 걸쳐 이루어질 예정이다.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의 주중 11시, 12시, 13시 30분, 14시 30분, 15시 30분, 16시 30분으로 1일 총 6회 진행된다.

더불어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운영시간을 1시간 연장하여 진행 중이며 현장에서 예매 시 3월 31일까지 이용할 수 있는 10%의 개관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전시의 입장권 정가는 주중 아동 22,000원, 성인/청소년(중학생 이상) 15,000원, 주말 아동 24,000원, 성인/청소년(중학생 이상) 17,000원이며, 예매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인터파크, 네이버 예약, 온오프믹스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_엑시비션 허브 아시아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