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연극
4년 만에 돌아온 대학로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3월 28일부터 4월 7일까지, 동덕여자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극단 수’가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의 캐스팅을 공개했다.

2020년 서울연극제 대상을 받은 연극 ‘넒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는 극 중 1978년 개관한 낡은 영화관 ‘레인보우 씨네마’를 배경으로 한다. 교내 따돌림, 가족 부양 문제, 동성애 등 우리 사회가 가진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유머와 애정을 담아 풀어낸 작품이다.

건강 때문에 일선에서 물러난 ‘레인보우 씨네마’의 창업자 ‘조병식’ 역에는 전무송이 합류했다. 또한 지난 시즌에 ‘조한수’를 연기한 성노진이 이번 시즌에는 ‘조병식’으로 변해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버지의 뒤를 이어 ‘레인보우 씨네마’를 운영했지만, 시대가 변하며 어쩔 수 없이 추억 어린 극장을 폐관하는 2대 주인 ‘조한수’ 역에는 손병호와 박윤희가 참여해 극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레인보우 씨네마’ 폐관으로 고향에 내려온 조한수의 아들 ‘조원우’ 역에는 임지환과 god의 데니안이 참여한다. 데니안은 연극 ‘클로저’, ‘나생문’, ‘벚꽃동산’에서 호흡을 맞췄던 구태환 연출과 함께하는 4번째 작품이다.

또한, 원우의 고향으로 함께 내려와 일손을 돕는 ‘신태호’ 역에는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의 초연부터 참여한 한윤춘과 김성철이 함께 한다.

이 외에도 인형 탈을 쓰고 생활하는 ‘레인보우 씨네마’의 영사기사 ‘박수영’ 역의 조창희, 박종호가, 치매 어머니를 모시고 생활하는 ‘김정숙’ 역에는 황세원이 지난 시즌에 이어 함께 한다. 그리고 밝고 명랑한 ‘레인보우 씨네마’의 직원 ‘송희원’ 역의 배현아, 김정아, ‘김정숙 언더스터디’로 김민경이 참여하여 따뜻한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2024년 창작 영역 공연예술 창작 주체 지원 선정작인 연극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는 3월 28일부터 4월 7일까지 동덕여자대학교 공연예술센터 코튼홀에서 관객들을 만나볼 수 있다.

사진제공_극단 수

뉴스테이지  webmaster@newstage.co.kr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