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15 월 16:45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2023년 경기아트센터 ‘제3회 창작희곡공모’ 당선작 선정대상 <부인의 시대>, 우수상 <우체국에 김영희씨>
‘제3회 창작희곡공모’ 수상자 사진_이미경(좌), 박강록(우)

경기아트센터(사장 서춘기)는 <2023년 제3회 창작희곡공모> 수상작에 이미경 작가의 <부인의 시대>를 대상으로, 박강록 작가의 <우체국에 김영희씨>를 우수상으로 각각 선정했다.

이번 경기아트센터가 진행한 <제3회 창작희곡공모>는 올해 2023년 9월20일 공모안내를 시작으로 지난 11월 1일부터 10일까지 경기도를 주제로 응모자격 및 소재와 분량의 제한 없이 공모를 진행했다. 

대상 <부인의 시대> 작품의 이미경 작가는 작의(作意)를 통해, “구석의 구석까지 내몰린 이들은 어디로 피할 수 있을까? 두 발을 디딜 곳마저 사라질 때, 호모 사케르가 마지막에 머물 수 있는 공간, 그곳은 어디일까? 하늘도 땅에도 속할 수 없을 때, 갈 수 있는 유일한 곳, 이에 대한 고민, 디아스포라가 정착할 수 있는 곳을 찾고 찾아 헤매다가 이글을 쓰게 되었다.”고 밝혔다.

우수상 <우체국에 김영희씨> 작품의 박강록 작가는 작의(作意)를 통해, “현대인이 ‘누군가에게 받는다’ 는 이 앞의 문장을 가장 잘 체감하는 순간은 택배를 받을 때일 겁니다. 우리는 많은 걸 주고받습니다. 미소, 인사, 돈, 물건, 많은 것들에 다양한 마음을 담아서 주고받습니다. 물건을 주고받는다는 행위의 상징적인 공간, 우체국에서 사연과 마음이 오가는 순간을 담아보고 싶었습니다.” 라고 작품을 소개하였다. 

최종 당선작 中 대상작품 <부인의 시대> 이미경 작가에게는 상금 1,000만원과 상장이 수여되며, 이 희곡작품은 2024년 하반기 경기도극단 레퍼토리 공연으로 제작될 계획이다. 무대화 준비과정을 거쳐 경기아트센터 공연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또한 우수상으로 선정된 <우체국에 김영희씨>의 박강록 작가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상장이 수여된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