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7.22 월 23:5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국립정동극장, 2024 ‘청춘만발’ 공모 시작2023년 12월 21일(목) ~ 2024년 1월 21일(일) 이메일 접수

국립정동극장(대표이사 정성숙)은 2024 청년 전통공연예술 창작인큐베이팅 사업 <청춘만발> 참가작품 공모 접수를 오는 12월 21일(목)부터 2024년 1월 21일(일)까지 한 달간 진행한다.

<청춘만발>은 올해 ‘전통음악’ 중심에서 ‘전통공연예술’ 전 분야로 지원 범위를 확장해 음악, 무용, 연희 등 다양한 전통예술 분야 청년 예술인의 창작 과정을 들여다보았다. 8년 차를 맞이하는 2024년 <청춘만발>은 ‘창작지원금 확대’에도 나선다. 

기존, 최고의 아티스트 500만 원, 우수 아티스트 300만 원을 지원한 데에서 올해 최고의 아티스트에 1,000만 원, 우수 아티스트에 500만 원, 인기 아티스트에게 100만 원을 각각 수여한다. 또한 체계적 창작 인큐베이팅을 위해 공모 시기를 개편하고 여유 있는 기간을 확보해 완성도 높은 최고의 개인 무대가 가능하도록 준비한다. 

<청춘만발> 참가는 열린 공모로 진행되며, 50분 이내 공연이 가능한 19세~34세 이하 청년 전통공연예술인(개인 또는 팀)이면 지원할 수 있다. 전통예술 장르의 순수 창작, 재구성, 장르 간 협업 등 다양한 형태의 작품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서류와 영상 심사를 통해 1차 선정팀을 선발하며, 2024년 8월 국립정동극장 세실에서 1시간가량의 개인 공연을 무대에 올린다. 1차 선정된 10팀에는 동일한 창작지원금이 제공되며, 무대를 위한 제작 · 연출 및 국립정동극장의 기획 및 홍보마케팅, 무대 기술 등의 모든 시스템을 지원한다. 최종 선발은 경연 형태의 2차 개별 발표회를 통해 영예의 대상을 선정한다. 

국립정동극장 정성숙 대표이사는 “<청춘만발>의 지원율과 창작 과정을 지켜보면서 전통예술분야 청년 창작인들의 열정과 도전 의식을 느낄 수 있었다. 더욱 전폭적인 지지와 응원으로 <청춘만발>이 젊은 예술인들의 창작 동력과 되었으면 한다.”며 사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2023 올해의 최고 아티스트로는 경기민요 소리꾼 ‘윤세연’이 선정되었으며, 우수 아티스트에는 영산재를 모티브로 의식 무용을 창작 화한 한국무용 듀오 ‘더블링(Doubling)’, 피리를 중심으로 국악기의 소리와 앰비언스를 탐구하는 솔로 아티스트 ‘shi-ne(정신혜)’가 각각 선정되었다.

수상자는 극장 및 타 기관 연계 사업을 통한 공연 기회도 적극적으로 마련해 지속적인 무대 기회를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올해는 ‘정동야행’ 축제와 연계한 국립정동극장 문화프로그램 <정동다향>에 참여 아티스트의 무대를 선보였으며, 2023 선정자 윤세연, 더블링(Doubling), shi-ne(정신혜)가 <웰컴 대학로 페스티벌>과 <렛츠종로 – 국악로 페스타>를 통해 다양한 무대 경험을 쌓았다. 특히 2023 올해의 최고 아티스트 윤세연은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출연하는 2024년 국립정동극장 <신년음악회>에 함께한다. 

2024 <청춘만발>의 참가 접수는 1월 21일까지 진행된다. 국립정동극장 홈페이지(www.jeongdong.or.kr)에서 공모신청서를 다운 받아 작성 후 이메일 접수하면 된다. (문의: 국립정동극장 문화사업팀 02-751-1941)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