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코카카, 문예회관 공연예술 기획·제작 컨설팅 지원 사업 결과공유회 개최전국 12개 문예회관에 전문 컨설턴트 파견 운영
‘문예회관 공연예술 기획·제작 컨설팅 지원 사업 결과공유회’ 모습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이하 코카카)는 19일 서울 예술의전당 무궁화홀에서 올해 신규 추진된 ‘문예회관 공연예술 기획·제작 컨설팅 지원 사업’의 운영결과 및 차기년도 운영방안 등을 공유하기 위해 결과공유회를 개최했다.

‘문예회관 공연예술 기획·제작 컨설팅 지원’은 전국 문예회관에 공연예술 전문 컨설턴트를 파견 운영해 기획·제작 프로그램 추진 등을 통한 문예회관 운영활성화를 도모하는 사업으로, 2025년까지 지속 운영된다. 사업 추진 첫해인 올해는 전국 12개 문예회관이 참여했으며, 7월부터 각 기관에 1명씩 총 12명의 컨설턴트가 파견됐다.

12개 참여 문예회관은 양주시문화예술회관(경기), 사천문화예술회관(경남), 함양문화예술회관(경남), 어울아트센터(대구), 해운대문화회관(부산), 꽃바위문화관(울산), 보성군문화예술회관(전남), 순천문화예술회관(전남), 군산예술의전당(전북),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전북), 제주문화예술진흥원(제주), 금산다락원(충남)이다. 각 기관에 파견된 컨설턴트는 해당 지역의 환경 분석을 통한 맞춤형 사업 방안 도출, 문예회관 상황에 맞는 프로그램 기획·개발, 재원 확보안 마련 등 공연예술 분야를 전반적으로 컨설팅하는 역할을 수행했다.

결과공유회에 참석한 전 공주문화재단 문옥배 대표(총괄튜터)는 “이 사업은 기획인력이 부재한 문예회관이 고유한 콘텐츠를 개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한다”며 “업무경력 10년 이상의 전문 컨설턴트가 파견됐기에 문예회관 운영 면에서도 한층 더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컨설턴트들이 컨설팅한 내용은 내년도에 실제적으로 반영돼 각 문예회관에서 기획·제작 공연이 이뤄지고, 다양한 공모사업 참여도 이뤄질 예정이다.

올해 운영 현황의 세부사항은 2024년도 1월 중 코카카 공식 누리집(www.kocaca.or.kr) 내 열린소통-자료실에 업로드될 사업 결과보고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카카는 문예회관 상호 간의 협력 증진과 문화예술 진흥을 도모하기 위해 1996년 설립된 문화체육관광부 소관 공직 유관단체며, 서울 예술의전당, 국립극장 등 전국 225개 문예회관을 회원기관으로 두고 있다.

자료 제공_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