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연극
국내 초연 연극 ‘불안 속의 운동’, 뜨거운 반응 속 개막12월 13일부터 17일까지 대학로한예극장
<불안 속의 운동> 공연사진 (제공 = ㈜데일리창)

국내 초연 연극 ‘불안 속의 운동’이 지난 12월 13일 뜨거운 반응 속에서 개막했다.

연극 ‘불안 속의 운동’은 씨어터 백의 백순원 연출이 슬로배니아에 머물었던 기간 동안 추천 받았던 희곡으로 슬로베니아의 작가이자 영화감독, 연극연출가인 빈코 모데른돌페르(Vinko Moderndorfer)의 작품이다. 

빈코 모데른돌페르(Vinko Moderndorfer)는 1980년대 초, 어린이 동화를 시작으로 다양한 문학작품을 발표하며 슬로배니아 국민에게 사랑받고 있다. 또한 2000년 단편소설 집 ‘네카테레 주베즈니(Nekatere ljubezni)’으로 ‘프레세렌 재단상 (Prešeren Foundation Award)’(슬로배니아의 예술 및 창작, 과학 관련 가장 큰 훈장) 을 수상하며 세계 문학계에서도 큰 사랑을 받는 작가이다.

연극 ‘불안 속의 운동’은 국내 초연으로 올려진다는 소식에 평단에서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공연 첫날인 12월 13일에는 중견 연출가와 평론가들로  객석을 메우기도 하였다. 

무대에는 평범한 일상적인 행동들 위해 현실적이고 직관적인 대사들로 가득하다. 리듬감 있는 일상적인 행동들 위에 그려지는 날 것 같은 대사들은 잔인하게 보이기까지 하다. 

<불안 속의 운동> 공연사진 (제공 = ㈜데일리창)

아버지의 자살로 고향을 떠난 소녀가 도착한 도시는 각각의 불안한 삶으로 가득하다. 해고 통보를 받은 환경미화원은 더 이상 아이를 먹일 수 없고, 작업량을 채우지 못할 만큼 느려진 늙은 노동자는 결국 해고된다. 소녀는 일자를 위해 부당한 요구를 참아내야 하고 늙은 노동자의 딸은 자신의 삶은 지키기 위해 어머니 유품을 팔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이게 된다. 

갑자기 아이가 생긴 젊은 노동자. 그는 나은 미래를 위해 맞지 않는 일을 하고 있다. 정장 입은 중년과 정장 입은 청년은 은밀한 거래를 하고 거래의 대상이 된 운동복 입은 소녀는 불안 속에서 운동을 멈추지 않는다. 이들의 불안과 보호 받지 못하는 삶은 끊임없는 반복을 통해 도시 곳곳을 채우고 있다.

이번 공연은 ‘2018 서울특별시 문화상, 19회 히서연극상 연기상, 35회 서울연극제 연기상’을 수상한 지춘성 과 ‘제17회 한국국제 2인극 페스티벌’에서 연기상을 수상한 유준원을 비롯하여 이미라, 이정국, 심하윤, 이혜진, 엄정민, 김현아, 유문호가 캐스팅 되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연극 ‘불안 속의 운동’은 12월 13일부터 17일까지 대학로한예극장 (구 정미소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어렵게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다양한 파편들을 모은 듯한 이번 공연에는 ‘한국고아사랑협회’와 함께 자립준비청년들을 공연에 초대하는 행사도 갖고 있다.  

자료 제공_㈜데일리창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