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6.12 수 21:4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선물, ‘겨울, 다시 겨울’ 공연12월 22일(금)~12월 23일(토)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 사진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은 12월 22일과 23일,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에서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단장 박종원, 지휘 하대근)  제177회 정기연주회 <겨울, 다시 겨울>을 공연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겨울 동요, 가곡, 벤자민 브리튼의 A Ceremony of Carols, 크리스마스 캐롤 메들리 등 다양한 레퍼토리의 겨울 노래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공연은 총 4개의 테마로 구성된다. 첫 번째 스테이지는 강순예 작시/지혜정 작곡의 ‘야, 겨울 온다!, Nicholas Myers의 ‘The Winter’s Night’, 김숙희 작시/이현철 작곡의 ‘겨울은’ 등 3곡으로 꾸민다. 

두 번째 스테이지는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작곡가 벤자민 브리튼의 대표 합창곡인 ‘A Ceremony of Carols’을 선보인다. 세 번째와 네번째 스테이지에서는 겨울 동요, 가곡, 크리스마스 캐롤 메들리 등 가족 모두가 즐겁게 감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청아한 목소리와 하프가 만들어내는 천상의 선율   

영국 작곡가 벤자민 브리튼이 1942년 작곡한 ‘A Ceremony of Carols’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널리 연주되는 곡이다. 중세의 시에 아름다운 선율을 붙인 작품으로 브리튼의 대표작 중 하나가 되었다. 

작품은 11개의 악장으로 구성되었으며 가사는 중세 영어와 라틴어의 시에서 차용되었다. 때로는 고요하고 사색적인 분위기로 때로는 활기찬 성탄의 기쁨을 축하하는 곡으로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의 청아한 목소리와 잘 어울리는 곡이다. 

이 작품의 중요한 특징은 하프 연주가 무척 아름답다는 것이다. 합창단의 노래 소리와 서로 대화를 나누듯 섬세하고 부드러운 하프 연주는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적인 순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위스 로잔고등국립음악원에서 수학한 오상은이 이번 공연에서 하프 연주를 맡는다.

서울소년소녀합창단 박종원 단장은 “모두가 행복해야 할 이 시기에도 남몰래 어려움을 겪는 이들이 많을 것”이라며,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의 음악이 이들에게 조금이나마 평안과 위로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소년소녀합창단의 177회 정기연주회 <겨울, 다시 겨울>은 만 7세 이상부터 입장 가능하며, 티켓은 전석 2만원으로 장애인 및 국가유공자 50%, 청소년 및 문화예술인 30%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입장권은 세종문화티켓 및 인터파크 등 각 예매처에서 구매할 수 있다.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www.sejongpac.or.kr)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