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1:40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김기엽 대금독주회 ‘단회상(短會相)’ 개최12월 6일(수) 19:30 서울돈화문국악당

국립국악단 정악단 지도단원이자 한국음악앙상블 YULE(율)의  대표인 대금 연주자 김기엽이 오는 12월 6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 <김기엽 대금독주회 단회상 短會相> 공연을 올린다. 

이번 공연은 영산회상을 주제로 모음곡들을 해체하고, 재구성하여 ‘평조 단회상’,  ‘삼현무악 단회상’을 연주한다. 

풍류음악의 대표곡 ‘영산회상’의 재해석 
 
영산회상은 풍류음악의 대표적인 기악곡으로 널리 연주되고 있다. 하나의 곡조가 변하고 파생되어 여러 곡으로 변화하는 국악의 특징을 가장 잘 담은 명곡으로 꼽히고 있다. 

대금 연주자 김기엽은 다양한 무대에서 영산회상, 가곡, 종묘제례악 등을 수차례 연주하며 영산회상에 대한 탐색을 통해 곡의 발생, 생성 원리 등에 대하여 의문을 품으며 곡을 해체하고 재구성하는 작업을 시도하였다. 이번 공연에서는 모음곡 형식의 영산회상 중 유초신지곡과 표정만방지곡을 다르게 구성하여 연주한다. 
 
전통악곡의 새로운 발전과 변모 

‘평조 단회상’은 평조회상이라고도 불리는 유초신지곡의 반복되는 선율을 들어내어 곡의 흐름을 조금 빠르게 편곡하였다. 평조회상의 구조는 유지하되 조금 짧아진 흐름에서 가야금과 병주를 통해 과한 표현을 자제하고, 색다른 호흡으로 구성하였다. 

‘삼현무악 단회상’은 삼현영산회상 즉 관악영산회상의 형식을 기본적으로 유지하면서 정재 반주에 주로 쓰이는 자진도드리와 자진타령 등을 함께 구성하여 새롭게 엮은 곡이다. 

이번 공연을 계기로 전통악곡의 새로운 발전과 변모에 대한 연구가 연주를 통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제공_통 기획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