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11 목 10:44
상단여백
HOME 연극
제5회 말모이 축제 이북부문 참가작, 흰달과소월과 ‘숨굴막질’11월 1일(수)~ 11월 5일(일)까지 대학로 스카이씨어터

제5회 말모이축제&연극제 공식 참가작 이북부문의 명품극단 공연 연극 흰달과소월과 <숨굴막질>이 서울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공연한다.

본 행사인 말모이연극제는 ‘한반도 전역의 언어, 지리, 문화 특색을 갖춘 우리말 예술축제’라는 취지로 전국의 지역색과 다양한 사투리로 작품을 공연하는 우리말 연극제다. 지역을 대표하는 언어적, 지리적 특색을 지닌 작품으로 우리말의 순수함과 재미를 느끼고 출신 지역인에게는 고향의 향수를 만끽할 수 있는 축제이다.

11월 1일(수)부터 5일(일)까지 공연하는 명품극단의 연극 흰달과소월과 <숨굴막질>은 김소월의 시와 그의 삶에 대한 연극이다.

작가 김태현은 “김소월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이다. 그의 작품들은 오래도록 폭넓게 읽히고 있으며, 그중 몇몇 작품들은 노래가 되어 더욱 널리 알려져 있지만, 짧았던 그의 일생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 이 작품은 김소월의 아름다운 시를 바탕으로 한, 이룰 수 없는 사랑에 관한 이야기다.”라고 전했다.

연출 김원석은 “김소월 시의 창작 배경에서 소월이라는 인간이 얼마나 참담하고 격동적인 시기를 보냈는지 알게 된다면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줄 수 있을 것이다. 김소월의 시들을 눈앞에서 그려내듯이 읊고 그 시를 목도하는 김소월의 심정을 관객과 함께 호흡하는 기회를 삼는다면 더욱더 좋을 것이다. 또한 동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소월의 작품들은 아름답고 정다운 시로 기억되지만 시의 내용에 비해 김소월은 굉장히 음울하고 고통스러운 생을 보냈던 것이 대비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명품극단은 2005년 설립한 한국연극의 중견극단이다. 만들어진 공연을 일회성으로 끝내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수정’과 ‘보완’을 거쳐 더욱 완성도를 높이는 레파토리 극단을 지향한다. 우수한 공연 창출을 통해 연극의 본래성을 찾고, 한국연극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루지 못한 사랑을 하며 가슴이 아팠을 김소월의 지은 시를 다시금 되뇌여 보는 연극 흰달과소월과 <숨굴막질>은 작가 김태현,연출 김원석, 출연 정욱현, 정윤영, 양진영,이은주,이문호 제작진은 조연출,무대디자인 임지수, 영상 서조은, 음향 송지민, 홍보 이상현 이다. 

예매는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연극제 문의는 말모이축제&연극제 
운영위원회(0505-794-2019 / wordsfestival@daum.net)로 하면 된다.

자료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