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웨버의 최신 히트작 ‘스쿨 오브 락’ 월드투어, 2024년 1월 한국상륙!1월 12일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개막

브로드웨이를 뒤흔든 거장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최신 히트작 <스쿨 오브 락>이 월드투어로 한국을 찾는다. 

2024년을 시작하는 첫 블록버스터이자 대형 오리지널 투어로 1월 1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개막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협찬으로 함께하는 <스쿨 오브 락> 월드투어는 예술의전당, S&CO 공동주최, S&CO, GWB Entertainment, The Really Useful Group이 공동제작한다.

2024년 첫 블록버스터, 글로벌 히트작 상륙

2015년 뉴욕 초연 이후 런던, 호주, 중국을 뒤흔든 웨버의 새로운 명작으로 2019년 월드투어 한국 초연 이후 5년 만의 내한이다. 지난 월드투어 이후에도 이탈리아 등 유럽과 최근 UK 투어를 비롯해 2023년 일본, 스페인 초연 등 전 세계 각국에서 흥행 러시를 이어갔다. 

현재도 새로운 도시의 공연 소식을 알리며 가장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2024년을 시작할 첫 명작이자 대형 오리지널 투어로 다시금 한국을 뒤흔들 열기를 예고하고 있다. 

첫 도시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 극장에 이어 부산 드림씨어터, 2개 도시에서 공연된다. 한국은 월드투어의 출발지가 될 예정이며 투어 국가는 이후 공개된다. 2023년 문화 예술계의 최대 화제가 된 <오페라의 유령>에 이어 오는 <스쿨 오브 락>은 한국 관객들에게 선사하는 앤드루 로이드 웨버의 특별한 선물이 될 것이다.

금세기에 탄생한 새로운 웨버의 No.1 대표작

“앤드루 로이드 웨버가 브로드웨이를 다시 한번 뒤흔들었다”, “웨버의 5성급 업적”, “미친 듯한 즐거움”이라는 언론의 찬사를 받은 <스쿨 오브 락>은 초연과 동시에 공전의 히트를 기록했다. 

웨버는 동명의 영화를 뮤지컬화 하면서 작곡과 함께, 영화 <라푼젤>의 글렌 슬레이터(Glenn Slater) 작사, 뮤지컬 <메리 포핀스>, TV 시리즈 <다운튼 애비>의 줄리안 펠로우즈(Julian Fellowes) 극본, <레미제라블>의 로렌스 코너(Laurence Connor) 연출 등 아카데미상, 에미상, 토니상을 수상하며 활약 중인 최정상의 크리에이터들과 손을 잡았다. 

토니상 4개 부문, 드라마데스크상 5개 부문, 외부비평가상, 드라마 리그상 등 주요 부문에 노미네이트, 올리비에상과 왓츠 온 스테이지상, 헬프먼상, 그린룸상 등을 수상했다. 

‘뮤지컬의 왕’으로 불리는 거장의 성공적인 신작을 만나는 반가움과 동시에 그의 무대에 대한 여전히 뜨거운 열정을 확인시켜 준다. <오페라의 유령>, <캣츠>에 이어 <스쿨 오브 락>은 거장의 21세기 명작이자 새로운 No.1 대표작으로 이견 없이 손꼽히고 있다.   

폭넓은 스펙트럼의 명곡 플레이리스트

쉴 새 없이 펼쳐지는 명곡의 퍼레이드는 <스쿨 오브 락>을 더욱 특별하게 만든다. 웨버는 “음악의 힘에 대한 이야기로 음악이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행복을 주고, 더 나은 방향으로 바꿔갈 수 있는지에 대한 이야기"라며 각별한 애정을 표했다. 

웨버는 'School of Rock' 등 원작에 사용되었던 3곡에 새롭게 작곡한 14곡을 추가했다. 원작의 매력을 살리며 ‘Stick It to the Man(권력자에게 맞서라)’, ‘You’re in the Band(너도 이제 밴드야)’ 등 가슴을 뚫는 시원한 락부터 발라드 ‘Where Did the Rock Go? (락은 어디로 갔나)’, 오페라 ‘Queen of the Night(밤의 여왕)’의 아리아 등 강렬한 20여 곡의 넘버는 거장의 폭넓은 음악의 스펙트럼을 보여준다. 

여기에 전설적인 아티스트 딥 퍼플(Deep Purple), 스티비 닉스(Stevie Nicks)의 아이코닉한 곡의 깜짝 등장은 음악 팬들을 즐겁게 한다. 100% 라이브 퍼포먼스의 명곡 플레이리스트는 오직 공연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감동과 끝나지 않는 음악적 즐거움을 선사한다.

배우들의 실제 연주, 다이나믹한 에너지

무대를 시종일관 방방 뛰어다니는 배우들의 폭발적인 에너지의 라이브 무대는 <스쿨 오브 락>의 백미다. 두 시간이 넘는 공연 시간 동안 평균 5.6km 거리를 맞먹는 수준으로 무대를 종횡무진하며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는 주인공 듀이는 공연장을 뜨겁게 달구며 관객들의 열띤 환호를 끌어낸다. 

듀이와 천재적인 재능을 지닌 평균 연령 10여 세의 리틀 빅 아티스트로 구성된 ‘스쿨 오브 락’ 밴드 배우들은 기타, 드럼, 일렉기타, 키보드 등을 직접 연주한다. 700개 이상의 조명과 200개가 넘는 스피커를 통해 눈앞에서 펼쳐지는 파워풀한 라이브는 볼거리와 함께 최고조의 카타르시스를 선사한다. 

2024년 1월 1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부산 공연은 4월 드림씨어터에서 개막한다. 자세한 정보는 추후 공지 예정이다.

자료 제공_에스앤코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