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연극
제주 4.3사건 속 사람들의 이야기, 연극 ‘웡이자랑’11월 16일부터 26일까지 씨어터 쿰

제주 4.3을 배경으로 하여 물터진골에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연극 ‘웡이자랑’이 오는 11월 16일부터 26일까지 씨어터 쿰에서 열린다.

연극 ‘웡이자랑’은 극단 드림플레이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젊은 창작가 ‘현림’의 작품으로 2018년 서울문화재단 최초예술지원사업에 선정된 바 있다. 당시엔 작가이자 배우로 참여했던 그는 이번엔 작가이자 연출의 역할을 입었다. 

5년 동안 소재에 대한 고민을 발전시키고 현 시대의 모습과 더불어 과거를 바라보는 방법에 대한 고민을 거친 2023년의 연극 ‘웡이자랑’은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 사업 A트랙’에 선정되어 다시 한 번 관객과 만나게 되었다. 

11명의 배우들이 물터진골이라는 실제 존재했던 마을을 배경으로 제주 4.3이 발발하게 된 가장 주된 이유인 1947년 3.1절 발포사건부터 1948년 4.3, 그 이후 이루어진 소개령 및 초토화 작전의 모습을 보여주며 그 안에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념과 사상으로 여러 논란을 일으킬 수 있는 예민한 주제를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에 집중함으로써 과거 행위의 옳고 그름보다 자신들이 처음 접해본 사건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여준다. 

사랑과 이별, 걱정과 연민, 분노와 슬픔 등 서툴고 사랑스럽고 안쓰러운 다양한 인간 군상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또한 공연 중간에 삽입되는 인터뷰들은 과거의 사건과 현재의 제주를 바라보는 다양한 시각들을 통하여 과거의 사건에 지금 현재의 우리들을 대입해서 바라보게 된다.

혼란스러운 국제사회의 공기 속에서 우리가 지켜야 할 가장 인간적인 가치는 무엇일까. 이름도 정해지지 않은 너무나 복잡한 4.3이라는 역사를 어떻게 반복하지 않을 수 있을까. 이번 공연은 제주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많은 시대, 제주의 몰랐던 이야기를 들어보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제공_극단 살미세아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