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3 금 16:38
상단여백
HOME 연극
극단 고래, 메타적 다큐멘터리 연극 ‘우리’ 공연11월 9일부터 11월 19일까지 대학로 연우소극장

극단 고래가 제23회 정기공연으로 11월 9일부터 11월 19일까지 연극 <우리>를 대학로 연우소극장에서 공연한다. 

<우리>는 극단 고래 대표 이해성 연출과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대표 홍예원 연출의 공동연출/공동창작 신작으로, 소통을 이야기하는 연극을 만들고자 한 과정 자체가 한 편의 연극으로 확장되는 일종의 메타적 다큐멘터리 연극이다.

<우리>는 ‘우리들’이라는 의미와 함께 ‘벗어나지 못하도록 가두는 동물의 우리’라는 뜻을 함께 내포한다. 이 연극은 세대/계급/젠더 간 소통의 어려움을 겪는 다양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인터뷰에 기반한 공동창작, 리서치 과정을 형식으로 수렴하는 과정 중심의 창작방식으로 구성했다. 

극단 창단 이후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주로 작가 이해성이 쓴 작품들을 공연해 왔던 극단의 오랜 창작방식을 과감하게 벗어던지고 단원들과 함께 고민하고 만드는 새로운 창작방식을 도입했다.

가부장세대의 작가이자 연출가 홍예성과 연극계 페미니스트 대표주자 이해원. 두 연출가는 젠더와 세대 간의 소통의 부재를 다룬 신작 공연을 공동 연출로 준비하고 있다. 한편, 양자역학에 빠져 워크숍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극단 상어 단원들은 홍예성 대표가 준비하는 공연의 주제와 공동 연출이라는 소식에 걱정이 앞서지만, 신작 공연 스터디에 참여하기로 결정한다. 

연습실은 예상했던 대로 두 연출의 격렬한 논쟁으로 가득 차며, 단원들은 작업 과정이 순탄치 않음을 뼈저리게 느낀다. 결국 좁혀지지 않는 의견차에 답답함을 느낀 이해원이 작품에서 하차를 선언하며 그 갈등이 폭발하는데.

페미니즘 리부트 현상을 동시대 한국 사회를 변화시킨 르네상스적 혁명이라 간주하는 50대 남성 이해성 연출가는, 스스로 페미니즘의 가치를 학습하고 실천하기 위해 부단히 애써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자신의 연극과 삶이 페미니스트들과 잘 소통되지 못하고 있다는 걸 체감하고 연극계뿐 아니라 사회 전반에서 페미니스트와의 소통 부재를 감각하여 문제 제기를 해보고자 이 공연을 구상했다. 

이러한 기획 의도에 예술계 블랙리스트와 검열에 저항하는 행동이었던 ‘블랙텐트’에서 함께 투쟁했던 동지이자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대표이자 연출가인 홍예원을 공동연출로 캐스팅해 이번 공연을 만들었다.

극단 고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 중장기 창작지원 사업으로 ‘고래, 혐오의 물결을 거슬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작년에 이어 2차년도인 올해는 ‘계급/젠더적 대립과 차별을 넘어’라는 주제로 다양한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자료 제공_극단 고래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