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3년 만에 돌아온 뮤지컬 ‘렌트’, 첫 상견례 현장11월 11일부터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 개막
2023 뮤지컬 <렌트> 상견례 현장 사진

3년 만에 다시 돌아온 뮤지컬 <렌트>가 지난 10월 2일 상견례를 가지며 2023년 공연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이날 현장에는 브로드웨이 협력 연출 앤디 세뇨르 주니어(이하 앤디), 국내협력연출 이재은, 국내협력안무 황현정, 음악감독 오민영을 비롯한 주요 스태프와 장지후, 백형훈, 정원영, 배두훈, 김환희, 이지연, 김호영, 조권, 윤형렬, 임정모, 전나영, 김수연, 정다희, 배수정, 구준모 등 24명 전체 배우가 함께 했다.

지난 2020년 공연에 이어 이번 시즌에 다시 한국을 찾은 브로드웨이 협력 연출 앤디는 3년 만에 다시 만나게 된 배우 스태프들에게 “지난 3년을 돌이켜보면 우리에게 너무 많은 일들이 있었다. 좋은 일도 많았지만 그렇지 않은 일들도 너무 많았다. 너무나 어렵고 힘든 시간을 지나 이렇게 다시 만나게 되어 정말 반갑고 새로 함께하게 되신 분들도 환영한다. 올해 세 개의 프로덕션에서 렌트 공연을 올렸는데요 이 작품은 매번 할 때마다 다르다. 여러분에게 지금 이 순간 자신이 누구인지 생각해 보셨으면 하고 부탁드린다.”라며 재회와 환영의 인사를 전했다. 

2023 뮤지컬 <렌트> 상견례 현장 사진

짧고 강렬한 인사가 끝나고 곧바로 음악 연습이 이어졌다. <렌트>의 대표 넘버 ‘Seasons of Love’를 시작으로 ‘Rent’, ’I’ll cover you - reprise’ 등 합창곡에서 파트별로 음을 맞춘 후 서로의 목소리를 들으며 화음을 쌓고 곡을 완성해갔다. 이렇게 2023년 뮤지컬 <렌트>팀은 관객들을 만나기 위한 첫걸음을 힘차게 내딛었다. 

한편, 지난 시즌 최고의 공연을 보여줬던 배우들과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어 줄 새 얼굴들이 함께하는 2023년 뮤지컬 <렌트>는 오는 11월 11일부터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자료 제공_신시컴퍼니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