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 가족뮤지컬 ‘영리한 너구리 동동’ 개최 10월 7일(토) 오후 1시, 4시 남북통합문화센터 공연장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 남북하나문화재단이 후원을 하는 어린이들과 가족을 위한 뮤지컬 ‘영리한 너구리 동동’의 관람객 사전예약이 조기에 마감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번 공연은 10월 7일 토요일 오후 1시와 4시에 강서구 남북통합문화센터 공연장 무대에 올린다. 

북한 강원도 원산 출신의 김봄희 작/연출이 맡은 ‘영리한 너구리 동동’은 남북통일의 중요성을 비롯해 과학, 철학, 환경과 같은 다양한 주제를 아이들이 좋아하는 뮤지컬 형식으로 풀어낸 작품이다. 

김봄희 연출은 이전에 ‘벤 다이어그램’, ‘소라게와 바다’ 등의 작품으로 남북의 문화 융합을 탐구했으며, 이번 작품에서는 그 노하우를 바탕으로 어린이 대상의 뮤지컬을 선보인다. 이번 뮤지컬은 김봄희 연출의 남북문화 융합에 대한 깊은 이해와 아이들이 쉽고 재미있게 다양한 주제를 이해할 수 있는 창의적인 접근을 통해, 남북통합과 과학, 철학, 환경보호라는 주제들을 아이들에게 쉽게 전달한다.

뮤지컬의 주인공, 영리한 너구리 동동이 역(유민휘 배우)는 북한의 묘향산 향기동산에서 사는 너구리로, 과학 실험대회에서 우승하기 위해 블랙홀 실험이라는 대담한 시도를 펼치며 아이들에게 흥미로운 과학 이야기를 음악과 함께 선사한다.

노들섬에 사는 고양이 해리 역(이건희 배우)는 모든 것을 귀찮아하고 따분해하는 고양이지만, 마지못해 노들섬에 떨어진 너구리 동동이를 돕게 된다. 이 과정에서 아이들에게는 북한에서 온 친구, 나아가서 다른 곳에서 온 친구더라도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고 공감한다면 우정을 쌓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하루만 사는 하루살이 캐릭터 하루 역(우지민 배우)을 통해 아이들에게 생명의 소중함과 시간의 가치에 대한 철학적인 이야기를 전달한다. 하루살이의 짧은 생을 통해 아이들은 존재와 삶의 의미를 더 깊게 이해하게 된다.

환경 이슈도 빼놓을 수 없는 주제로, 점점 수가 줄어가는 꿀벌캐릭터를 통해 자연의 소중함과 환경보호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꿀벌 캐릭터역 하니(박유진 배우)는 아이들에게 환경의 변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자연을 아끼는 중요성을 깨닫게 한다.

주최/주관사인 문화잇수다의 이번 공연은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의 남북통합문화콘텐츠 창작지원 공모 선정작으로, 공연사업을 지원받아 이루어지게 되었다. 공연에 대한 더 많은 정보는 문화잇수다 및 강서구 남북통합문화센터의 평화통일도서관 공식 웹사이트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자료 제공_바람엔터테인먼트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