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내 안의 ‘탱크’ 깊숙한 곳, 국립극단 청소년극 ‘Tank ; 0-24’10월 26일부터 11월 19일까지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
국립극단 청소년극 [Tank ; 0-24]_홍보사진

국립극단(예술감독 김광보)은 청소년극 [Tank ; 0-24]를 10월 26일부터 11월 19일까지 국립극단 명동예술극장에서 올린다.

어린이청소년극연구소가 설립된 2011년부터 백성희장민호극장, 소극장 판에서 다수의 청소년극을 선보여 온 국립극단은, 12년만에 처음으로 중극장 규모의 명동예술극장으로 장소를 옮겨 신작을 준비했다. 동시대 청소년을 가감 없이 담아낸 수준 높은 작품으로 90%에 가까운 평균 객석점유율을 기록하며 마니아층을 두텁게 형성한 국립극단 청소년극이 더 큰 무대에서 더 많은 관객과 함께하게 된 것이다. 

제목부터 범상치 않은 [Tank ; 0-24]는 어린이·청소년의 강하고 역동적인 이미지를 ‘탱크’로 치환하여 붙인 제목으로, 0세부터 24세까지로 일컬어지는 어린이·청소년의 연령과 0시부터 24시까지인 하루, 그리고 그 하루가 모여 흘러가는 우리의 인생을 나타낸다.

뮤지컬 <빨래>, 연극 <목란언니> 등 유수의 작품을 통해 스타 무대미술가로 이름을 떨치며 <사보이 사우나>, <비행소년 KW4839> 등 연출가로서도 자기만의 뚜렷한 세계를 구축해 오고 있는 여신동이 구성·미술·연출을 맡았다. 작품의 전반적인 사운드·음악은 혁오밴드의 오혁이 담당한다. 두 사람은 전시 <고원(高原)- Go One Hour LOOP>, 연극 <pan123mE1> 등 호흡을 맞춰 온 파트너로, 이번 공연에서도 의기투합하여 눈과 귀를 사로잡는 ‘HIP한’ 무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Tank ; 0-24]는 ‘자기 인생으로의 탐사’를 주제로 몇 개의 에피소드가 이어진다. 누구보다 자기 자신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는 청소년기의 시간이 전 생애에 걸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주 모티프로, ‘나의 시간은 어떻게 교차하고 있는가’에 집중했다. 

프로덕션은 올 3월부터 초중고 협력학교 청소년 90여 명과 ‘나에 대한 탐사’를 주제로 리서치 활동을 진행하고 작품으로 연계했다. 추후 공연장을 찾는 청소년 및 성인 관객들도 이 리서치에 참여해 볼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공개할 예정이다. 리서치 결과 또한 동 플랫폼에 게시하여 동시대 청소년을 포함한 우리의 진솔한 내면을 나눌 수 있는 하나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료 제공_국립극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