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부산시민회관 개관 50주년 기념 공연, ‘위대한 유산’10. 10.(화) 19시 30분 부산시민회관 대극장

(재)부산문화회관(대표이사 이정필)은 부산시민회관 개관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0월 10일(화)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특별공연 <위대한 유산>을 올린다. 

이번 공연 <위대한 유산>은 반세기 부산시민과 함께 한 역사적인 공간에서 또다시 반세기를 향해 시민의 문화예술공간으로 거듭나기 위한 의미를 담은 종합공연예술이다. 

부산시민회관 개관 50주년 기념 특별공연 <위대한 유산>은 전통 음악 무대의 완결체인 악(樂), 가(歌), 무(舞)가 유기적으로 연결된 흐름을 가진 프로그램으로 준비한다. 들려주기만 하는 무대가 아닌 태권무, 한복 패션쇼등 함께 들으며 보여주는 무대로 관객이 무대에 집중하고 함께 호흡할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출연도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부산시립무용단, 부산시립소년소녀합창단, 국립부산국악원, 부산한복산업협동조합, 모델 시앤티, 엔젤피스예술단, 창작연희The늠, 태권도 아리랑 멋 시범단등으로 구성하여 세대와 세대의 융합을 보여 주고자 하였다. 

사진_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1973년, 10월 10일 개관한 부산시민회관은 서울 장충동 국립극장보다 1주일 먼저 개관한 우리나라 최초의 공공 전문공연장으로 알려져 있으며, 개관 당시 대극장 객석이 현재보다 400석 많은 2,000석 정도로 문화기반시설이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그 시절 대규모 공연장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공연뿐만 아니라 각종 국경일 행사, 아시아영화제, 심지어 국제기능올림픽까지 열려 다목적으로 이용되었으며, 1990년대 초반에는 삼김(三金)의 연설 등 정치적 이벤트로도 활용되는 등 지난 반세기 동안 시민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던 공간이었다. 

시설 노후화로 인해 2002년 개‧보수 및 증축공사, 2009년 대극장 객석 교체공사 등을 거쳐 왔으나, 대극장 시설의 전면적인 개선이 필요하다는 진단 결과에 따라 2019년 6월부터 대대적인 리모델링 공사에 들어갔다. 

특히, 무대시설의 개선을 위해 무대를 실제로 사용하는 공연예술가 및 무대 작업자들의 현실적인 요구를 적극 반영하여 최첨단 디지털 시스템을 도입, 다양한 연출효과 구현이 가능해짐으로써 최근 건립된 공연장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는 경쟁력을 갖추게 되었다. 

또한, 그동안 협소하고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아 온 대극장 로비도 매표 데스크를 확장하고 휴게 공간을 새롭게 단장하는 등 보다 편리하고 쾌적한 관람환경으로 거듭났다.

사진_엔젤피스예술단 <부채춤>

올해 (재)부산문화회관은 부산시민회관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유니버설발레단<지젤>(4.7~8), <유키구라모토콘서트>(5.20), 제작뮤지컬 <야구왕 마린스!>(7.5~7.16), 뮤지컬 <데스노트>(7.26~8.6), 디즈니 인 콘서트(8.26), 2023 시민뜨락축제(8.26~9.9), 2023 부산 인터내셔널 뮤직 페스타(9.1~2), 2023 국립발레단 신작 <돈키호테>(9.16~17), 국립극단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11.3~4)등 다양한 기획공연을 마련하였으며, 부산시민회관 개관 50주년이 되는 10월 10일에는 부산시민회관 개관 50주년 기념 특별공연 <위대한 유산>이 개최된다.

또한 이번 공연과 더불어, 대극장 로비에서는 개관 이후 지금까지 50년간 부산시민과 함께해 온 부산시민회관의 옛 모습이 담긴 특별 사진전‘위대한 유산’도 함께 개최되어, 지역의 주요 문화사적 순간들과 함께해 온 부산시민회관의 역사와 자취를 되돌아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된다. 이정필 (재)부산문화회관 대표이사는 “한국에서는 최초로 50주년을 맞이하는 부산시민회관의 생일잔치가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자리가 되길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공연예매는 부산시민회관 및 인터파크에서 가능하며, 자세한 내용은 부산시민회관 홈페이지(www.bscc.or.kr)와 (재)부산문화회관 전화(051-607-6000 /ARS 1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자료 제공_(재)부산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