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뮤지컬
창작 뮤지컬 ‘배니싱’, 홍콩에서 최초 해외 오리지널 공연10월 13일-14일 홍콩시청 시어터
이미지: 뮤지컬 <배니싱> 홍콩 공연 포스터 | 제공 = 주홍콩한국문화원

창작 뮤지컬 <배니싱>(제작: 주식회사 네오, 대표: 이헌재)이 10월 13일과 14일 양일간 홍콩에서 최초로 해외 오리지널 공연을 진행한다.

주홍콩대한민국총영사관(총영사 유형철)과 주홍콩한국문화원(원장 이영호)이 주최하는 제13회 한국10월문화제(Festive Korea 2023)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초청받은 뮤지컬 <배니싱>은, 홍콩정부 여가문화서비스부(LCSD)의 후원으로 홍콩의 주요 공연장인 홍콩시청 씨어터에서 공연되며, 홍콩정부 문화체육관광국(CSTB)이 올해 첫 런칭한 아시아플러스페스티벌(Asia+ Festival)의 주요 프로그램으로도 포함되었다.

이번 초청 공연은 라이선스가 아닌 오리지널 공연으로 진행되는 <배니싱>의 최초 해외 전막 공연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깊으며, 한국 창작뮤지컬의 전막 공연을 광동어와 영어 자막으로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는 기대감에 현지에서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2회 공연인 10월 14일 2시 30분 공연 종료 후 약 30분간의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는 소식에 해당 회차는 티켓 오픈 3분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한편, 뮤지컬 <배니싱> 홍콩 공연의 보다 안정적인 제작 환경 조성에는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지원이 큰 힘이 되었다. (재)예술경영지원센터(대표 문영호)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는 ‘2023 K-뮤지컬 해외 유통 지원 사업’ 선정으로, 한국에서 공연한 무대와 소품, 의상을 그대로 홍콩 무대에서 선보일 예정이며, 이로써 보다 완성도 높은 공연을 향한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게 되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창작 뮤지컬로 초청된 <배니싱>의 이번 공연에는 지난 2022년 공연을 성공적으로 이끈 ‘케이’ 역 김종구, ‘의신’ 역 유승현, ‘명렬’ 역 박좌헌이 함께한다.

뮤지컬 <배니싱>은 1925년 경성을 배경으로, 사라지지 않는 뱀파이어 ‘케이’와 사라지고 있는 의학도 ‘의신’, 그리고 사라지기를 두려워하는 ‘명렬’ 세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경성시대의 뱀파이어라는 독특한 소재, 영원의 삶과 순간의 삶을 다룬 매력적인 스토리와 피아노, 첼로, 클라리넷 3인조 라이브 밴드의 아름다운 음악은 관객과 평단의 큰 호평을 받았다. 

주식회사 네오는 9월부터 11월 뮤지컬 <배니싱>의 중국 상해 라이선스 공연, 11월 뮤지컬 <더 라스트맨>의 뉴욕 현지 쇼케이스, 12월 뮤지컬 <마지막 사건>의 도쿄 쇼케이스를 준비하며 차근차근 한국 뮤지컬의 글로벌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해가고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