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1 금 12:58
상단여백
HOME 연극
신진 연극인들을 위한 축제 ‘신진연극인페스티벌 시즌8’9월 20일부터 10월 1일까지 대학로 플랫폼74

올해로 8주년을 맞이한 신진연극인페스티벌이 오는 9월 20일부터 10월 1일까지 서울시 종로구 대학로에 위치한 플랫폼74에서 개최한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지난 8월 4일 오후 3시 보광극장에서 개막식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신진연극인페스티벌은 청년 연극 단체 뉴아트플랫폼이 2016년부터 현재까지 주최해왔으며, 그동안 졸업 후 현장에 진입하는 창단 3년 이내 단체 및 개인들을 모집하여 창작극을 끊임없이 올리며 예비 예술인들을 위한 강연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예비 예술인들을 발굴하고 육성하여 창작극을 발표하고 추후 공연을 발전시켜 각 팀의 레퍼토리로 공연될 수 있도록 자생력을 돕고 공연 기획을 협업한다.

이번 축제는 단체 4팀(Team OOOD, 극작소 피아, 여성국극제작소, 극단광대)과 올해 두 번째 시즌으로 개인팀을 모집하여 창작극을 올리게 되었다. 주최 측은 “신진연극인페스티벌8의 가장 큰 변화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예비예술인지원사업에 선정되어 다양한 프로그램을 구성할 수 있었고 창작팀들에게 창작사례비를 전달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첫 작품은 Team OOOD의 ‘홀리섹스데이’ (작/원아영 공동연출)이다. 설날. 큰집인 해지네에서 슬아를 제외한 모든 친척이 모인다. 여자 청소년들은 어른들의 눈을 피해 작은방에 모인다. 용돈을 모아 야한 콘텐츠를 결제해서 보는 비밀 모임은 벌써 4년째 이어지고 있다. 몇  달째 수금에 동참하지 않은 슬아에게 다영이 불만을 터뜨리자, 해지는 슬아가 귀신에 씌었다고 집안 어른들이 수군거리는 소리를 들었다고 하는 내용이다. 
 
두 번째 작품은 극작소 피아의 ‘아홉수ver.3.0’ (작/연출 노연주)이다 .이 작품은 작가이자 연출인 노연주의 실제 이야기를 담고 있다. 2023년 29살이 되어서 세 번째 아홉수를 맞이하여 아홉수뿐만이 아니라 경계, 행복, 욕, 배설, 병 등의 다양한 ‘진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세 번째 작품은 여성국극제작소의 ‘덤이이야기’ (작/황지영 연출/박수빈)이다. 주인공 덤이는 놀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된 노동을 하며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영감님에게 팔려가고, 결혼을 하게 된다. 이는 판소리 심청가 중 주인공 심청이가 아버지를 위해 어릴 적부터 밥을 빌러 다니는 것이 효심이라는 이름으로 포장되는 것과 인당수에 팔려가는 것 등, 두 주인공의 상황을 동일시 여겨 제작한 내용이다.

네 번째 작품은 개인참여자팀의 ‘가족의재구성’ (작/ 연출 이수현)이다. 자유로운 가족 탈퇴와 형성이 법적으로 가능해진 가상의 대한민국. 대학 입학을 앞둔 김정은 가족을 탈퇴하고 자신만의 공동체 가족을 만들기로 선언한다. 공동체 가족을 모은다는 공고문을 보고 각자의 사연으로 모이게 된 가족들은 서로의 장점을 살려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하지만 사랑만 가득할 것 같았던 공동체 생활에 하나씩 문제가 생기기 시작하고 이에 공동체 규칙이 하나 둘 생겨나기 시작한다. 김정은 공동체를 지켜낼 수 있을까 궁금증을 만드는 이야기이다.

마지막 작품은 극단광대의 ‘시스투스:구원’ (작/김채완 연출 황예슬)이다. 이들은 자살을 하기 위해 한날한시에 모인다. 구원자라고 하는 누군가에게 초대를 받아 이곳에 오게 되었지만 모두 자살사이트에 가입된 것으로 보인다. 이곳에는 구원자가 정한 규칙이 존재했으며, 자살만이 남은 마지막 순간이다. 과연 이들의 선택을 다룬 이야기이다.

이번 공연은 플레이티켓에서만 단독으로 예매 가능하며 1회차당 40석이 오픈되었다. 보다 자세한 공연정보는 신진 연극인 페스티벌 SNS 계정에서 확인 가능하다.

자료 제공_뉴아트플랫폼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