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1.30 목 21:18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뮤지컬 ‘22년 2개월’ 개막 D-1, 열정 가득 연습 현장 공개8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링크아트센터 벅스홀
이미지: 뮤지컬 <22년 2개월> 포스터 | 제공 = ㈜아떼오드

우리나라 역사상 최장기간 옥살이를 했던 박열, 그리고 그의 일본인 아내 가네코 후미코의 이야기를 담은 뮤지컬 <22년 2개월>이 연습실 현장을 공개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뮤지컬 <22년 2개월>은 평온한 표정으로 턱을 괴고 의자에 앉아있는 남자와 그에게 기대어 책을 읽는 여자,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의 사진 한 장에서 출발한 작품이다. 1926년 일본 천황을 암살하려던 화제의 대역 범죄자 둘의 옥중 사진이 유출되면서 일본 전체가 발칵 뒤집힌다. 22년 2개월은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긴 기간인 박열의 복역 기간이자, 뜨거운 사랑과 믿음으로 가득했던 박열과 가네코 후미코가 다시 만나게 된 시간을 의미한다. 

공개된 연습실 사진 속의 배우들과 창작진은 장면 하나하나 섬세하게 호흡을 맞추고 의견을 나누는 등 작품에 열의를 갖고 참여하고 있으며, 연습임에도 불구하고 실제 공연과 다름없는 집중력으로 열연을 선보여 공연에 대한 관객의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박열’ 역의 유승현, 양지원, 이재환 배우는 서사의 중심인물인 ‘박열’의 모습을 완벽하게 표현했다. 유승현, 양지원 배우는 베테랑 뮤지컬 배우답게 독립운동가로서의 진지함과 청년으로서의 유쾌함을 이질감 없이 보여주었고, <인간의 법정> 이후 약 1년 만에 대학로로 돌아온 이재환 배우 또한 무서운 집중력과 작품에 대한 열의로 이재환 표 ‘박열’을 완성하며 현상 스텝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미지: 뮤지컬 <22년 2개월> 연습 현장 | 제공 = ㈜아떼오드

‘가네코 후미코’ 역의 최수진, 강혜인, 홍나현 배우는 한 사람을 사랑하는 다정한 여성과 다부지고 당찬 독립운동가라는 두 가지 모습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실제 인물을 바탕으로 한 작품인 만큼 세 사람은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의견을 나누며 연습에 임했고, 각자의 매력을 살려 3인 3색의 자유롭고 담대한 신여성 ‘가네코 후미코’를 완성해 본 공연에서 ‘박열’과의 케미스트리에 더욱 기대감을 더했다.

다른 배우들 역시 각자의 배역에 완벽한 싱크로율로 장면을 완성하며 작품에 애정을 갖고 진지하게 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개막이 다가오며 연습 강도가 높아지고 있지만 쉬는 시간에도 서로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정도로, 완벽한 공연을 위해 모든 배우가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한편, 개막을 단 하루 앞둔 창작 초연 뮤지컬 <22년 2개월>은 8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링크아트센터 벅스홀에서 공연된다. 

자료 제공_㈜아떼오드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