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다양한 생각의 편린들이 춤춘다, 연극 ‘상념’9월 7일부터 9월 17일까지 후암 스테이지

연극 <상념>이 ‘후암 스테이지’에서 공연된다. 

작품은 ‘괜찮냐’, ‘바라는 것과 바라지 않는 것’, ‘무녀도 동리’, ‘가족사진’, ‘우정 어린 두 여자의 낯 뜨거운 이야기’, ‘월남카피오스’, ‘저기요..’까지 다양한 희곡을 꾸준히 집필하고 있는 배우 겸 작가 최지은의 희곡이다. 신진연출가로 주목받고 있는 극발전소301의 정민찬 연출이 연출을 맡았다.

이 작품은 인간의 재미있고도 바보 같은 아이러니를 무대에 올리기 위해 만들어진 신예 극단 ‘극적공동체 창작심’의 창단 공연이기도 하다.

연극 <상념>은 20년째 연인인 상일과 현태에게는 각각여러 가지 상황 등을 통해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7년을 함께 한 애인과 10년을 함께 산 부인이 있다. 결말이 나지 않은 한 편의 희곡으로 인해 이들의 나름 평온했던 시절은 파국으로 치닫고, 네 명의 관계는 뒤죽박죽 되어버리는데 여러 가지 상황 등을 통해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최지은 작가는 “내 글이 무대 위에서 생생하게 춤을 추고 내 상념이 그들의 몸을 통해 살아 숨 쉬는 것을 보면 비로소 나는 자유로워진다. 배우들 또한 무대 위에서 진정한 자유를 만끽하기를 바라며 공연을 본 관객들의 마음속에 긍정적인 상념 하나 심어 놓을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겠다.”라고 말했다.

이 드라마에는 수많은 생각들, 떠오르는 상념들이 등장인물들에게 녹아난다. 관객들은 작품 속 인물과 드라마의 다양한 생각의 편린들을 즐기길 바란다.

‘과연 상념의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연극 <상념>은 윤상호, 한규남, 최지은, 맹선화, 심태식 배우가 무대를 채우며, 9월 7일부터 9월 17일까지 후암 스테이지에서 공연된다. 

자료 제공_극적공동체 창작심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