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인천시립극단 제89회 정기공연 ‘쇼팔로비치 유랑극단’9월 1일(금) ~ 3일(일) 남동소래아트홀 대공연장

2023년 인천시립극단은 이성열 예술감독 부임하에 인천 시민과 더 가까워지고, 사랑받는 극단, 실력 있는 극단으로의 성장을 모토로 인력, 시설, 제작 시스템에서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관객의 마음을 따뜻하게 할 만한 두 작품이 기다리고 있다. 전쟁의 포화 속에서도 어렵게 연극을 올리는 내용의 <쇼팔로비치 유랑극단>과 연말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크리스마스 캐럴>이다. 

그 첫 번째 무대로 9월 1일 ~ 3일, 남동소래아트홀에서 선보이는 제89회 정기공연 <쇼팔로비치 유랑극단>은 제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세르비아의 작은 마을이며, 작가의 고향이기도 한 우지체에서 그곳 시민들과 유랑극단 사이에 벌어지는 갈등을 그리고 있다. 

1985년 세르비아의 유고 국립극장에서 초연된 <쇼팔로비치 유랑극단>은 꿈을 좇는 이상주의적 염원과, 어떤 역경과 시련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아야 한다는 시모비치의 사상이 ‘연극’이라는 예술 장르의 특징과 잘 엮여 있어, 수많은 외국어로 번역되어 여러 국가에서 상연되고 있다.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사진

특히 이번 작품의 연출이자 2021년 한국연출가협회 ‘올해의 연출가상’을 수상한 이우천 연출은 이렇게 말한다.

“<쇼팔로비치 유랑극단> 작품 속에서 유랑극단 단원들은 모진 수모를 겪는다. 온 나라가 전쟁통인데도 연극 따위나 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어떤 상황에서든 굴하지 않고 각자의 자리를 지키는 사람은 모두가 아름답고, 존중받을 가치가 있다. 하지만 왜 예술 행위에 적용했을 때는 다른 시선이 되는 것일까?” 이러한 이유로 연출은 이번 공연에서 작품에 내포된 아이러니를 최대한 부각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2023년 인천시립극단은 이성열 예술감독 부임 후 첫 작품인 제89회 정기공연 <쇼팔로비치 유랑극단>이 고된 생활에 지친 시민들에게 예술의 가치와 재미를 다시 한번 일깨워 준다는 점에서 매우 시의적절하고 의미가 깊다고 말하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길 기대하고 있다.

이번 작품은 티켓 가격 전석 20,000원에 고등학생 이상 관람 가로 인천문화예술회관, 엔티켓, 인터파크 티켓에서 예약 가능하다. (문의: 인천시립극단 032-420-2790)

자료 제공_인천문화예술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