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대규모 국가 채권추심 프로젝트! 연극 ‘회수조’ 캐스팅 공개10월 27일부터 11월 5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

극단 명작옥수수밭의 신작 연극 <회수조>가 8월 16일 텀블벅을 통해 크라우드 펀딩을 오픈하며 캐스팅을 공개했다.

극단 명작옥수수밭은 연극 <어느 마술사 이야기>, <세기의 사나이>, <깐느로 가는 길>, <타자기 치는 남자>, <패션의 신>, <메이드 인 세운상가>, <굿모닝 홍콩> 등 한국 근현대사를 재조명하는 ‘한국 근현대사 재조명 시리즈’를 극단 대표 레퍼토리로 하여 매 공연마다 호평과 함께 작품성과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 받고 있는 극단이다. 

이 시리즈를 함께 이끌며 대학로의 웰메이드 연극 보증수표로 자리 잡은 차근호 작가와 최원종 연출이 다시 한번 뭉쳐 선보일 신작이라는 점에서 연극 <회수조>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연극 <회수조>는 심각한 인구 부족으로 외국인 이민을 국가에서 적극적으로 장려한다는 설정의 가까운 미래에 심각한 국가 재난 상황을 맞이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이다. 다문화가 주요한 화두로 한국 사회에 직면하게 된지 이미 오래이지만, 우리는 여전히 열린 마음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 

이 작품은 우리가 굳건히 믿고 있는 한국적 정서와 가치가 과연 피부색과 출생지를 두고 평가할 수 있는 문제인가하는 의문에서 시작되었다. 작품에 등장하는 다양한 인간 군상들을 통해 생활과 생존에만 몰두하게 만드는 부조리한 시스템 아래에서 타인에 대한 이해와 공존하고자하는 미덕을 상실한 현실에 대해 돌아보고, 진정한 한국적 가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았으면 한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극단 명작옥수수밭과 오랜 호흡을 맞춰온 배우들이 이번에도 함께하며 작품의 완성도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깐느로 가는 길’, ‘메이드 인 세운상가’, ‘타자기 치는 남자’ 의 김동현, ‘메이드 인 세운상가’, ‘포쉬’, ‘히스토리 보이즈’의 정상훈, ‘깐느로 가는 길’, ‘메이드 인 세운상가’, ‘나쁘지 않은 날’의 최영도, ‘세기의 사나이’, ‘무희-무명이 되고자 했던 그녀’, ‘오아시스세탁소 습격사건’의 임정은, ‘메이드 인 세운상가’, ‘어차피 혼자’, ‘빨래’의 장격수가 출연을 확정지었다.

이번에는 극단 창단 이후 처음으로 텀블벅 크라우드 펀딩(www.tumblbug.com/collectiont)에 도전한다. 후원하는 모든 분의 이름은 감사의 마음을 담아 공연 전단에 기재할 예정이다. 그 외에도 공연예매권을 비롯하여 관객들과 좀 더 가깝게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리워드들을 준비하고 있다.

연극 <회수조>는 오는 10월 27일부터 11월 5일까지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8월 16일 오전 9시부터 9월 17일까지 텀블벅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후원 및 공연예매권 선구매가 가능하다. 

자료 제공_극단 명작옥수수밭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