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8 수 18:07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다, 제23회 네마프 개최8월 10일~22일까지 40개국 82편 상영/전시
사진_개막작 <체르노빌 22(Chornobyl 22)> 스틸컷

‘제23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www.nemaf.net, 네마프 2023)’이 오는 8월 10일 오후 7시 KT&G 상상마당 홍대 라이브홀에서 개막식을 개최한다.

국내 유일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탈장르 대안영화제이자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예술축제인 제23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2023)은 8월10일~8월22일까지 KT&G 상상마당 홍대 시네마/갤러리에서 40개국 82편의 작품이 12일간 다채롭게 상영 및 전시된다.

개막식 사회는 MC 구담이 맡으며, 올해의 홍보대사인 자유로운 소리꾼이자 아티스트 이희문도 개막식 무대에 함께한다. 
 
네마프2023의 포문을 여는 개막작으로는 우크라이나 영화, 올렉시 라딘스키 감독의 <체르노빌 22(Chornobyl 22, 2023년작)>이 상영된다. 

개막작 <체르노빌 22>는 체르노빌 지역을 침공한 러시아 군대와 원전 근로자들이 겪은 일들을 다룬 다큐멘터리 작품으로, 과장이나 노골적 미화없이 솔직하게 풀어내면서 현재와 미래 세대가 되돌아볼 부분을 담아내 2023년 오버하우젠 국제단편영화제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한 바 있다. 

이 작품을 연출한 올렉시 라딘스키는 우크라이나 키이우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영화감독이자 작가이다. 다큐멘터리 형식과 정치적 영화의 실천을 실험하는 그의 영화는 로테르담국제영화제, ICA(런던), 이플럭스(뉴욕), 도큐데이즈(키이우) 등에서 상영되었다.

개막공연으로는 박은지 다원예술감독이 기획한 메이즈댄스컴퍼니(고흥균, 김기범, 박시한)의 <히말라야>와 프로젝트 그룹 사선(나무령, 성슬기, 솔돈나)의 <삼각지대> 공연이 펼쳐진다. 

메이즈댄스컴퍼니는 사회적 규합에서 벗어나고자 애쓰는 다양한 시도를 댄스 공연으로 보여주며, 프로젝트 그룹 사선은 ‘당연하게’ 여겨온 전통을 습한 ‘동의 된 몸’을 명상이라는 독특한 퍼포먼스로 펼쳐낸다. 

사진_네마프 2023 포스터

이번 개막식 프로그램을 맡은 박은지 다원예술 감독은 “네마프 2023년 ‘안전한 신체의 확장’ 주제를 관통하는 공연으로 어떤 질문과 선물을 건넬 수 있을지 고민했다. ‘새로운 감각을 찾기 위한 지금의 시도’ , ‘미래를 만나는 몸’이라는 이야기로 ‘우리의 신체와 마음은, 안전한가?’라는 물음을 함께 나누고 싶다.”라고 전했다.

한편, 네마프 2023은 대안영화, 디지털영화, 실험영화, 비디오아트 등 뉴미디어아트 영상과 전시를 8월 10일~22일까지 12일간 펼치며 다양한 부대행사도 풍성하게 준비했다. 프랑스 비디오예술 특별전, 주제전, 작가전, 아시아/뉴대안영화전 등 다양한 작품 상영을 비롯해 대안영상예술이론학교와 심포지엄, 게스트 토크 프로그램 등이 행사 기간 동안 계속 다채롭게 펼쳐진다.

작품 상영 시간과 행사 일정은 네마프 홈페이지(www.nemaf.net)를 통해 확인할 수 있고, 티켓은 7천원이며 티켓 예매는 KT&G 상상마당 홍대 시네마, 갤러리를 통한 온라인 예매 및 네마프 현장 구매 등이 가능하다. 

제공_네마프 사무국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