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2.26 월 15:59
상단여백
HOME 댄스
서울시무용단 ‘일무(One Dance)’, 뉴욕 링컨센터 공연 전회 매진미국 문화계 인사 등 다양한 현지 관객들 관람 후 호평 
<일무> 뉴욕 공연_1막 장면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이 7월 20일(목)부터 22일(토)까지 3일간 뉴욕 링컨센터 내 데이비드 H. 코크 시어터 (David H. Koch Theater, 이하 코크 시어터)에서 선보인 서울시무용단(단장 정혜진)의 <원 댄스(One Dance)> (한국 공연명: <일무(佾舞)>)가 세 차례 공연을 모두 매진시키며 성공적인 뉴욕 데뷔를 이뤄냈다. 

<원 댄스(일무)> (이하 <일무>로 통일) 뉴욕 공연은 링컨센터가 주최하는 여름축제‘썸머 포 더 시티(Summer for the City)’ 내 ‘코리안 아츠 위크(Korean Arts Week)’하이라이트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뉴욕에서는 춤을 출 때 늘어선 줄이라는 뜻을 지닌 일(佾)의 의미를, 몸과 마음이 하나로 연결되는 춤이라는 의미로 확장해 글로벌 관객을 위한 별개의 공연 명으로 <원 댄스(One Dance)>’를 사용했다. 

지난 20일 첫 공연부터 1,802석(운영좌석) 규모의 객석을 꽉 채우고 출발한 <일무>는 호평이 확산되며 2, 3일차 공연에는 시야제한석이라도 구매하고자 하는 관객들이 공연시작 직전까지 매표소를 찾았다. 까다롭기로 유명한 뉴욕 관객들을 매혹시킨 <일무>는 전 공연 매진을 기록하며 3일간의 짧은 여정을 마무리했다. 

세종문화회관이 제작한 서울시무용단 <일무>는 제1호 국가무형문화재이자 유네스코 지정 세계인류무형유산인‘종묘제례악’의 의식무(儀式舞)를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일무> 뉴욕 공연_2막 장면

가장 전통적인 동시에 가장 현대적인 한국무용으로 재탄생한 <일무>는 작년 5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초연에 이어 뉴욕 공연을 앞둔 올해 5월 재공연까지 연이은 매진을 기록하며 대중성과 작품성에서 모두 화제를 모았다. 정구호의 연출과 디자인, 정혜진 서울시무용단장, 김성훈, 김재덕의 안무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전통춤의 저력과 현대무용의 미학이 만나 오늘을 대변하는 멋진 공연”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뉴욕 공연은 코크 시어터의 무대규모를 고려해 무용수를 54명에서 39명으로 조정하고, 총 4막 구성 중 3막 ‘죽무’를 간결하게 수정해 한국무용 특유의 정중동(靜中動)의 호흡을 살림으로써 공연에 내재된 에너지를 극대화했다. 

공연이 진행되는 70분간 무대에서 펼쳐지는 전통에서 현대까지의 진화와 에너지 변화에 완벽하게 몰두한 뉴욕 관객들은, 막이 끝날 때마다 박수갈채를 보낸데 이어 커튼콜에서 환호성과 기립박수를 보내며 벅찬 감동을 표현했다. 

<일무> 뉴욕 공연_커튼콜 사진

<일무> 뉴욕 공연 성공, K-콘텐츠 도약 계기 마련 

<일무> 뉴욕 공연의 성공은 단순히 공연 작품 한 편의 성공을 넘어선 의미를 가진다. K-pop을 필두로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K-콘텐츠가 이제 순수 전통예술의 영역까지 확장되는 계기를 마련한 것이다. 

안호상 사장은 “<일무>가 뉴욕 관객들과 성공적으로 만나면서 우리 순수 전통 예술에 기반한 작품도 세계에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었다. 이는 K콘텐츠의 영역이 다른 차원으로 확장되는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며, <일무>를 포함해 우리가 만든 작품들이 세계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게 될 것이라는 비전도 구체화시킨다.”고 밝혔다.   

<일무> 뉴욕 공연을 포함한 링컨센터 여름 페스티벌 ‘썸머 포 더 시티’는 SK 그룹 8개 멤버사(SK E&S, SKC, SK온, SK주식회사C&C, SK에코엔지니어링, 패스키, 키캡처에너지, 에버차지)가 주요 후원사로 참여했다. 이번 후원은 현지 이해관계자들의 존중과 공감을 얻어야 한다는 SK의 핵심 경영 전략인 ‘글로벌 스토리’를 대규모 문화 프로젝트에 적용하는 첫 사례이자, 한국 문화의 다양성을 세계에 알리는 후원자 역할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는 취지를 알리는 것이기도 하다. 

자료 제공_세종문화회관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