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4.24 수 14:59
상단여백
HOME 댄스
국립부산국악원, 2023 영남춤축제 ‘춤, 보고싶다’7월 14일(금) - 8월 12일(토) 국립부산국악원
사진_개막공연 <야류별곡>

국립부산국악원(원장 이정엽)은 부산․영남 춤 활성화와 예술인 화합의 장 마련을 위한 춤꾼들의 열린 무대, 2023 영남춤축제 <춤, 보고싶다>를 7월 14일(금)부터 8월 12일(토)까지 펼친다. 

부산·영남 춤 활성화와 전통춤 예인들의 열린 무대

영남춤축제 <춤, 보고싶다>는 2017년 영남지역 전통예술의 전승과 발전이라는 기관의 목표 아래 지역무용계에 힘이 되고자 국립부산국악원이 기획한 축제이다. 지역 예술인들의 열정과 땀으로 빚어낸 영남춤축제는 올해 6주년을 맞이하여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된 기념으로 마당춤의 원형과 현대적 해석의 유쾌한 판을 펼친다. 

세대와 장르를 아우르는 <전통춤>과 전통을 기반한 <창작춤>, 춤반주 음악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춤과 음악에 영감을 보탤 수 있는 렉처 콘서트 <즉흥>, 부산무용협회 창립 60년 맞이 영남춤의 동향을 살펴보는 <영남춤, 라운드 테이블> 등 다채로운 구성으로 관객들을 맞이한다.

먼저, 축제의 서막 7월 14~15일(금~토)은 탈춤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하여 2022년 국립부산국악원 대표작품이자 국가무형문화재 ‘동래야류’를 현대적 미감으로 새롭게 창작한 <야류별곡>을 선보인다. 전석 90%이상 예매율의 흥행작으로 지난해 감동을 고스란히 담아 축제의 서막을 화려하게 장식할 예정이다. 아울러, 폐막8월 12일(토)은 탈춤의 원형을 간직한 <봉산탈춤>, <양주별산대놀이>, <강릉관노가면극>으로 탈춤한마당을 펼친다. 

한편, 공모를 통해 선정된 30인의 춤꾼들이 펼치는 <한국전통춤판: 7월 19일(수), 21일(금), 26일(수)/ 8월 2일(수), 10일(목)>과 개성 넘치는 안무가 3명이 선사하는 탈춤의 동시대적 소통을 염원하는 창작춤판 <한국춤 안무가전: 8월 5일(토)>이 이어진다. 

사진_<춤음악, 렉처콘서트- 4인놀이>

또한, 춤추는 이들에게 반주음악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정형화된 춤과 음악에 영감을 보탤 수 있는 춤음악, 렉처 콘서트 <즉흥: 7월 22일(토)>을 기획하여 선보인다. 민속의 현장과 연구를 막론한 김혜정교수에게 100여년의 시간을 넘나드는 춤음악과 관객들이 평소 궁금하던 춤 이야기를 듣고, 전통사회 삼현육각과 시나위 악사의 숨결을 간직한 4인놀이(윤서경, 이영섭, 이재하, 김승태)와 국립부산국악원 국악연주단이 호흡을 맞추어 즉흥의 시간을 펼친다.    

영남춤학회에서는 <탈춤의 지속 가능 발전성: 8월 4일(금)>에 대해 ‘치유성’ ‘미디어아트’ ‘메타버스’라는 주제와 연계해 확장가능성을 모색하는 세미나도 주목할 만하다. 특히, 올해는 부산무용협회 창립60년을 맞아 전통춤의 변화양상과 함께 영남춤의 이모저모를 진단하는 <영남춤, 라운드테이블: 8월 8일(화)>을 마련한다. 전통춤 공연의 현장과 영남춤을 자산으로 한 창작 작업 등 보다 현실적인 문제와 함께 영남춤의 나아갈 향방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관람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야외 춤판

국립부산국악원 앞마당에서 벌어질 <영남춤 프린지: 7월 29일(토)>는 연희퍼포머그룹 처랏, 국악그룹 뜨락, 천하제일탈공작소의 가장 무도 공연뿐 아니라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드로잉아트 퍼포먼스 등 전문가와 예술적 재능을 가진 시민 참가자, 관람객들이 함께 어우러지는 축제가 될 것이다. 아울러 전통예술의 아름다움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어린이 그림솜씨 뽐내기 잔치’도 함께 진행한다. 

사진_폐막공연 <봉산탈춤보존회>

이 밖에도 일상 속에서 우리의 전통춤을 직접 체험하며 느껴볼 수 있는 <춤 워크숍>을 진행한다. 워크숍은 대학생 및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료로 진행되며, 특히 아름답고 진실된 언어를 몸으로 표현하는 현대무용가 김보람(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예술감독)의 춤의 다양성을 넓히는 워크숍도 열린다. 한편 궁중정재 ‘춘앵전’, ‘포구락’, ‘영남지역의 고성오광대 기본무’를 체험할 수 있다. 오는 7월 1일(토)부터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을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공연 관람은 취학아동 이상으로 연악당 공연은 S석 2만원, A석 1만원, 예지당 공연은 전석 1만원이다. 예매는 국립부산국악원 누리집(http://busan.gugak.go.kr) 온라인예매 및 전화예약이 가능하다. 학술대회, 영남춤 라운드테이블, 영남춤 프린지, 춤워크숍 등 행사는 전석초대로 진행한다. 

한편, 국립부산국악원 개원 15주년 및 교육체험관 개관을 기념하여 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국악 분야의 명사를 초청하여 강연형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명사 초청 시리즈’는 국립부산국악원 교육체험관 개관을 기념하고 공연의 국악 대중화 플랫폼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롭게 기획한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7월과 8월에는 춤을 주제로 하여 노재명(국악음반박물관 관장)7월 22일(토)이 영남의 춤과 음악을 영상과 음반으로 들려주며, 이어서 이윤석(고성오광대 예능보유자)8월 5일(토)의 삶과 예술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고 고성오광대의 덧배기 춤을 배워볼 수 있는 시간을 갖는다. 행사 참여는 사전 신청자에 한해 무료로 가능하다. (문의: 051-811-0114)

자료 제공_국립부산국악원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