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9.26 화 15:30
상단여백
HOME 뮤지컬
분기점에 선 두 커플의 이야기,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6월 3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막
이미지: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 포스터 | 제공 = ㈜모먼트메이커

최고의 로맨스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이 오는 6월 3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개막한다. 

<투모로우 모닝>은 결혼과 이혼, 인생을 크게 변화시킬 분기점을 하루 앞둔 두 커플의 이야기다. 결혼을 하루 앞둔 커플 존과 캣, 이혼을 하루 앞둔 커플 잭과 캐서린은 각각 새로운 시작과 이별을 목전에 두고 설렘과 불안 속 마지막 하룻밤을 지낸다. 

꾸밈이나 과장 없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현실 속 연애, 결혼, 그리고 이별을 섬세하고 경쾌하게 그려낸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뮤지컬 <미드나잇> 시리즈의 작곡가인  로렌스 마크 위스 (Laurence Mark Wythe)의 손끝에서 탄생한 작품이다. 

2006년 런던에서 초연된 후 2009년 Chicago Joseph Jefferson Awards에서 베스트 뮤지컬상을 받았으며, 뉴욕 브로드웨이는 물론 일본, 독일, 시카고, 인디애나, 멜버른, 빈, 리스본 등에서 공연되며 그 작품성을 입증했다. 국내에서는 2013년 초연된 이후 2017년 재연과 앙코르 공연, 2018년 네 번째 시즌을 거쳐 공연되었으며, 2023년 6월, 5년 만에 대학로 자유극장으로 돌아온다. 

또한, <김종욱 찾기>, <가요톱텐>, <작업의 정석> 등 현세대의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작품들을 많이 연출했던 황두수 연출이 이번 시즌에 함께하게 되어 기존의 짜임새 있는 대본에 트렌디한 감각의 연출을 더해 더욱 완성도 있는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좌측 상단부터 잭 역 문준혁, 임창민, 오태후 캐서린 역 이미경, 김소정, 김솔 존 역 전형민, 정현준, 천관우 / 캣 역 김안젤라, 박혜원, 한수민 | 제공 = ㈜모먼트메이커

지난 시즌 공연들과는 달리 이번 2023년 시즌의 <투모로우 모닝>은 오픈런으로 공연될 예정으로, 새로운 연출과 무대, 뉴 캐스트들의 밝은 에너지와 함께 보다 많은 관객을 만날 전망이다. 

현실의 벽에 부딪혀 꿈을 포기한 채 살아가는 ‘잭’역은 <김종욱 찾기>의 문준혁과 <왓 이프>의 임창민, <브로드웨이 42번가>의 오태후가 맡았으며, 능력 있는 커리어우먼 ‘캐서린’ 역에는 <오 당신이 잠든 사이>의 이미경, <6시 퇴근>의 김소정, <싯다르타>의 김솔이 캐스팅되어 뛰어난 연기력을 바탕으로 중대한 선택을 앞둔 커플의 복잡한 심경을 실감 나게 묘사할 예정이다. 

영화감독을 꿈꾸는 ‘존’은 <아이 캔 플라이>의 전형민, <김종욱 찾기>의 정현준과 본 작품으로 무대 위로의 첫 발걸음을 떼는 천관우가 연기하며, 예술을 사랑하고 명랑한 ‘캣’은 <달의 바다>의 김안젤라와 <이상한 나라의 아빠>의 박혜원, <클림트>의 한수민이 함께한다. 이들은 인생의 전환점을 하루 앞둔 연인의 풋풋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대학로를 로맨틱한 사랑 이야기로 물들일 뮤지컬 <투모로우 모닝>은 오는 6월 3일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처음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며, 현재 인터파크와 티켓링크, 네이버예약에서 예매할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