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12.8 금 16:57
상단여백
HOME 연극
경기아트센터, 제주 4·3 제 75주년 기념 문화예술 행사 개최창작 음악극 <동백꽃 피는 날>, 전시 <틀낭에 진실꽃 피어수다> 선보여
창작 음악극 <동백꽃 피는 날> 공연사진

경기아트센터(사장 서춘기)는 오는 5월 27일 (토)부터 제주 4·3 제 75주년을 기념하는 문화예술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는 제주 4·3을 주제로 하는 공연과 전시로 이루어지며, 센터는 이번 문화 예술 행사를 통해 제주 4·3의 의미를 조명하고 우리 현대사의 아픔을 도민들과 함께 나누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한다. 

창작 음악극 <동백꽃 피는 날>은 5월 27일 (토) 소극장에서 하루 2회 공연한다. 김재한 연출가와 김경택 작곡가가 함께 제작한 작품으로, 지난 2021년 초연 이후 대학로, 서귀포예술의전당 등에서 작품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작품은 제주 북촌의 개발 과정에서 꽃이 피지 않는 동백나무 땅을 지키고자 하는 할망(할머니)의 사연을 밝혀가는 과정을 음악극으로 표현하였다. 과거 제주4‧3을 주제로 한 공연들이 다소 무거웠던 반면 <동백꽃 피는 날>은 해학적인 대사와 웃음을 바탕으로 감동적인 메시지와 음악을 관객들에게 전할 예정이다. 

갤러리에서는 5월 27일 (토)부터 6월 11일 (일)까지 전시 <틀낭에 진실꽃 피어수다>를 개최한다. ‘틀낭’은 제주에서 많이 자라는 산딸나무를 뜻하는 제주 방언이다. 이수진, 주철희, 임재근, 박진우 4명의 작가가 전시에 참여한다. 

보리아트 이수진 작가_<가매기 모르는 식게(까마귀도 모르는 제사)>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 4·3 사건과 관련된 다양한 국내외 기록, 언론 자료, 미술 작품 등을 제시하며, 제주 4·3의 진실을 밝히고 역사적 사실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를 돕는다. 또한 관람객들은 제주 4·3을 소재로 한 보리아트(보리 줄기를 활용한 서양화 기법) 작품을 포함하여 100여점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경기아트센터 관계자는 “제주 4·3 제 75주년을 기념하여 제주4·3을 주제로하는 음악극 및 전시를 개최할 예정” 이라며, “문화 예술로써 제주 4·3 사건의 의미를 재조명하고 희생자와 유가족들의 아픔에 공감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은 전석 1만원으로 경기아트센터 홈페이지(www.ggac.or.kr)에서 예매 가능하며, 전시 관람은 무료이다.   

자료 제공_경기아트센터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