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3.2.3 금 14:36
상단여백
HOME 연극
전쟁 뒤에 놓인 아픔들, 연극 ‘봄의 노래는 바다에 흐르고’11. 12.(토) ~ 11. 20.(일)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

국내에서 두터운 팬층을 구축하고 있는 재일교포 2세 작가 정의신의 작품, ’봄의 노래는 바다에 흐르고‘가 2022년 수원시립공연단(예술감독 : 구태환)의 제작으로 오는 11월 12일부터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공연된다.

연극 ’봄의 노래는 바다에 흐르고‘는 제2차 세계대전 말미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해방되기 전, 경상도 어느 섬 이발소에서 벌어지는 한 가족과 일본 군인들의 이야기이다. 당시 역사의 희생자들을 통해 가슴 저린 근대사를 비추는 동시에 희망을 잃지 않는 가족 간의 따뜻한 사랑과 용기를 그려낼 예정이다.

’봄의 노래는 바다에 흐르고‘는 대한민국 연극계 베테랑 배우 ’손병호‘가 주연을 맡아 작품을 이끌어 간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네 자매의 아버지 ’홍길 역‘을 맡아 수원시립공연단의 극단 배우들과 호흡을 맞추며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별히 이번 공연에서는 객석이 무대 위에 올려져 배우의 사소한 호흡까지 느낄 수 있는 연극의 묘미를 제공하며, 많은 시민이 관람할 수 있도록 10회에 임박하는 장기공연으로 진행된다.

이 작품의 연출이며 수원시립공연단의 예술감독인 구태환은 이미 정의신 작가의 작품 ‘넓은 하늘의 무지개를 보면 내 마음은 춤춘다’를 연출하여 서울연극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정의신 작가의 작품과는 많은 인연을 갖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도 ‘체홉적’이라고 표현할 수 있을 정도로 작품 속 주인공들이 고달픈 삶 속에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살아가려 한다는 모습을 잘 표현해서 연출하겠다고 말한다. 이어 “어두운 상황 속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는 가족들의 따뜻한 모습이 묻어나오는 작품”이라며 “작품 속 인물들이 보여주는 온정과 사랑이 추운 겨울 관객들의 마음을 녹였으면 한다”며 바람을 내비쳤다.

이번 작품은 내달 12일(토)부터 20일(일)까지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공연 예정이며 손병호, 이경, 유현서, 전지석, 송진우, 김희창 등의 배우들이 현재 열심히 연습에 매진중이다. 

공연 예매는 10월 21일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가능하며, 공연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 (http://www.artsuwon.or.kr)와, 공식 SNS 등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문의 : ㈜앰비즈 02-6498-0403)

자료 제공_수원시립공연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