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11.29 화 16:35
상단여백
HOME 연극
권리를 위해 싸운 여성 노동자 이야기, 연극 ‘미자’9월 28일(수)부터 10월 2일(일)까지 씨어터 쿰
연극 <미자> 포스터 (사진제공: 극단 일상의 판타지 / 아트리버)

연극 ‘미자’가 지난 16일(금) 진행된 예매에서 단 하루 만에 전회차 전석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본 공연은 우수 작품의 안정적인 창작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2022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주관한 ‘공연예술창작산실 사전제작활동지원’ 사업 선정작으로, 전체 작품의 일부분을 재구성하여 만든 쇼케이스 형태의 무대를 올린다.

1970년 어느 겨울, 열여섯 살의 미자는 돈을 벌어오라는 부모님 등살에 떠밀려 상경하게 된다. 김미숙으로 신분을 숨긴 채 미래방직에 입사하게 되지만 여성 노동자란 이유로 부당한 대우를 당한다. 노동 지옥이 펼쳐지는 현장에서 미자와 노동조합원들은 권리를 지키고자 회사에 맞서 싸우기 시작하며 이야기는 시작된다.

연극 ‘미자’는 1970년대 한국 여성 노동운동의 산실, ‘동일방직노동자투쟁’을 재구성한 작품이다. ‘동일방직노동자투쟁’은 1978년 2월 21일 대의원 선거를 준비하던 동일방직 여성 노동조합원들에게 반조직파 남성 조합원들이 집단폭행과 똥물을 퍼부은 사건으로, 억압에 맞서 싸운 70년대 대표적인 여성 노동운동으로 기억된다. 정민찬 연출은 실제 이총각 전 지부장과의 인터뷰를 통해 당시 여성 노동자들의 아픔의 무게를 해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였다. 무대 위에서 생생하게 펼쳐질 여성 노동자들의 치열했던 삶을 들여다보며, 현재의 우리가 역사를 잊지 않도록 상기시킨다.

2018년 MBC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더 킹 : 영원의 군주’ 등에 출연한 김경남을 비롯해 연극 ‘건달은 개뿔’, ‘물고기 남자’ 등 진정성 있는 연기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박신후, 연극 ‘분홍나비 프로젝트’, ‘가족사진’ 등 대학로에서 활약한 이성순이 출연한다.

또, 연극 ‘알려지지 않은 예술가의 눈물과 자이툰 파스타’, ‘그날이 올 텐데’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아온 권겸민과 문지영, 한새봄, 서희선, 유명진, 이나경, 김남호, 윤경화, 이건, 이준호, 권혜빈, 박혜림, 안용, 박솔지가 함께 호흡을 맞춘다. 작·연출에는 연극 ‘파인 애플 땡큐 앤듀’, ‘벚꽃 피는 집’ 등 대학로에서 꾸준히 활동해온 극단 일상의 판타지의 대표이자 극발전소301의 정단원, 정민찬이 맡았다.

극단 일상의 판타지 연극 ‘미자’는 2022년 9월 28일(수)부터 10월 2일(일)까지 씨어터 쿰에서 공연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