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4.5.27 월 12:12
상단여백
HOME 컬쳐 축제
2022년 가장 뜨거운 스텝, ‘제4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6월 15일~19일,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과 아트홀 맥

(재)마포문화재단(대표이사 송제용)은 6월 15일부터 19일까지 마포아트센터 플레이맥과 아트홀 맥에서 ‘제4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이하 탭댄스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탭댄스 페스티벌은 마포문화재단의 M 시리즈 예술축제 중 하나로, 서울 탭댄스 앙상블과 함께 2019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4회를 맞이했다. 작년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을 통해 개최되었지만, 올해는 새롭게 재개관한 마포아트센터에서 관객과 다시 만난다.

탭댄스 페스티벌은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탭댄스와 결합된 연극, 콘서트, 쇼부터 오디션 콘서트까지 탭댄스의 다양한 면모를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올해에는 대한민국에서 처음으로 탭댄스 오디션 콘서트 ‘서울 탭댄스 콩쿠르’를 개최하여 앞으로 탭댄스를 이끌어 갈 새로운 루키를 발굴한다. 

페스티벌의 서막은 6월 15일 창작집단 공명의 탭댄스 연극 ‘볼륨을 높여요’가 연다. 유명 라디오 디제이가 청취자의 사연을 읽으면 각 사연과 탭댄스가 만나는 옴니버스 형식의 연극이다. 뒤이어 16일에는 신예 탭댄스 그룹 프라임타임의 ‘The Color of Us’가 무대에 오른다. 탭댄스와 스트릿 댄스의 콜라보레이션, 그리고 화려한 구성의 탭 아카펠라부터 탭 군무까지 한자리에 만날 수 있는 탭댄스 콘서트이다. 

사진_서울 탭댄스 콩쿠르 예선 캡쳐본

올해 처음 시도하는 ‘서울 탭댄스 콩쿠르’는 예선을 통과한 20여 명의 학생 및 일반 참가자와 전문 탭 댄서가 무대에서 하나가 된다. 어느덧 프로 탭댄스 페스티벌로 4회째를 맞으며, 미래 세대 양성과 탭댄스 저변 확장을 시도하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제1회 서울 탭댄스 콩쿠르는 지난 4월까지 일반부와 학생부로 참가 신청을 받았다. 코로나19를 고려해 예선은 서울탭댄스앙상블의 안무를 재현한 영상으로 치렀다. 예선심사를 통과한 20여 명의 참가자는 창작 작품으로 콩쿠르 본선에 참가한다. 본선은 6월 18일 토요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펼쳐지는 ‘서울 탭댄스 콩쿠르’다. 이번 콩쿠르의 대상 수상자에게는 일반부 5백만 원, 학생부 1백만 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대망의 페스티벌 피날레는 JK패밀리의 ‘Challenge & Harmony’가 장식한다. 프로 탭 댄서와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에 출연했던 아역배우가 탭댄스 공연을 하고, 탭댄스와 피아노, 첼로, EDM 음악이 한 무대에서 조화를 이룬다.

사진_탭댄스쇼출연아역배우들

공연은 크게 3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영화음악을 주제로 한 ‘시네마 콘서트’, 전설적인 탭댄서의 안무를 탭댄서 이정권이 재해석한 ‘탭 콘서트’, 첼로와 피아노 그리고 EDM 음악이 탭댄스와 만나는 ‘하모니’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이 ‘2022 제4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재)마포문화재단 송제용 대표이사는 “4회째를 맞이하는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에서는 전문 탭댄서 뿐 아니라 미래세대의 탭댄서가 함께 하는 자리라 더욱 뜻깊다. 다가오는 6월, 마포아트센터에서 탭댄스의 경쾌한 리듬을 가득 담아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2022 제4회 서울 탭댄스 페스티벌’ 세부 프로그램 확인과 티켓 예매는 마포문화재단 누리집(www.mfac.or.kr)에서 가능하다.

자료 제공_(재)마포문화재단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