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5.20 금 13:46
상단여백
HOME 컬쳐 컬쳐일반
박화수 작가 전시회, 혜화 아트센터에서 28일부터 개최실험과 탐구의 장, 박화수 작가의 삶을 만나다
사진_박화수 작가 초대전 / 혜화아트센터 제공

2022년 새해 박화주 작가의 전시회가 혜화 아트센터에서 28일부터 개최된다.

일명 '똥' 작가로도 알려진 박화수의 작품은 서양화에 속하지만 작가의 작품 모티브가 동양사상으로 시작이 되어 보는 이들에게는 동양적인 느낌을 주게 된다.
 
동양사상 속에 전해오는 풍수, 속설 등을 시작으로 작품의 토대가 만들어지는데 특히 '똥'은 작가의 시그니처 같은 소재다. 인간이 살아감에 있어서 영화 '광해' 에서와 같이 왕의(배우 이병헌) '매화'(용변)를 통해 건강상태를 체크하여 신체리듬을 읽기도 하며, '똥' 꿈을 꾸면  운이 좋고 재물이 들어온다는 속설처럼 인간의 일상에서 가까이 있지만 가까이하고 싶지 않은 것이기도 하다. 

박화수 작가는 만남이 흔하지만 흔하지 않기를 바라고, 숨기고 싶지만 일상 안에서 만날 수밖에 없는 '똥'이라는 주제를 통해 감출 수 없는 인간의 욕망을 수도꼭지를 통해 '황금덩어리'로 표현하였다.

'똥'에 이은 이번 작품은 '빛'으로 황금덩어리를 그저 바라보았더니 빛을 만나고 빛을 만진다라는 의미로 작가 박화수의 그림쟁이로 살아온 또 다른 이야기이며, 힘들고 어려운 과정을 묵묵히 가고 있는 나를 발견함 을  '빛'에 빚대어  표현한 작품들이다.

'똥'에 이어 화가로 살아가는 작가의 모습이 평범하면서도 쉽지 않은 시간들이지만 자연스러운 일상 속 나를 알아가고, 나를 인정하다면 나 자체가 '빛'이라는 것을 작품 속에 표현한다. 그 의미는 이번 전시를 통해 만나볼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전시회는 '혜화아트센터'에서 1월 28일부터 구정(설) 연휴를 포함해 2월 9일까지 전시된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