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1.11.29 월 14:04
상단여백
HOME 연극
제6회 여성연극제 개막작, 연출가전 ‘암탉을 찌른 칼’9월 1일(수)부터 5일(일)까지 대학로 명작극장

9월 1일 개막하는 제6회 여성연극제의 첫 시작은 연출가전이다. 여성 극작가전에서 확장된 이번 축제는 연출가전과 극작가전, 다양한 기획공연과 전시 등으로 구성되었다. 첫 작품으로 관객들을 만나는 작품은 정지현 연출의 ‘암탉을 찌른 칼’이다.

‘암탉을 찌른 칼’은 스코틀랜드 작가인 데이비드 해로우어(David Harrower)의 처녀작으로 데뷔와 함께 큰 성공을 거두며 유럽에서 주목받는 작가로 성장했다. 이 작품은 유럽 20여 개국에서 공연된 바 있다. 한국에서는 정지현 연출가에 의해 여성연극제에서 초연된다.

자신만의 언어를 찾아가는 한 여성의 이야기

정지현 연출가는 배우의 신체와 움직임, 소리가 어우러지는 작품을 선보여 왔다. 이번 여성연극제 연출가전을 통해서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극작가 데이비드 해로우어의 작품을 소개한다. 정지현 연출가는 ‘암탉을 찌른 칼’을 통해 사회적 통념에 반기를 드는 새로운 시선을 섬세한 연출로 양동탁, 김다인, 권일 배우들과 함께 무대에 구현해낼 예정이다.

본  작품은 지적 호기심과 열정을 가진 ‘젊은 여자’가 마을의 관습적 언어에 안주하지 않고 자기만의 새로운 언어를 찾아가는 이야기이다. ‘젊은 여자’는 관습과 규칙을 거부하기에 고통이 따르지만 결국 자신만의 언어로 세상에서 홀로 서게 된다.

정지현 연출가는 주인공이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공간을 신성한 공간으로 설정하였다. 무대에는 굿청에서 무구로 사용하는 지전을 활용해 제의적 상징성을 더했다. 세상에 맞서 자신의 언어를 찾는 여성의 이야기는 비단 여성만의 이야기에 국한되지 않는다. 본 작품은 관습에 얽매이지 않고 세상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노력하는 이들을 상징하는 작품이다. 정지현 연출가는 인물의 감정변화에 따른 섬세한 심리묘사를 통해 ‘젊은 여자’가 세상 밖으로 향하는 여정을 그리고 있다.

제6회 여성연극제의 개막과 함께 선을 보이는 연출가전 ‘암탉을 찌른 칼’은 9월 1일(수)부터 5일(일)까지 대학로 명작극장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박세은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권자 © 뉴스테이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